컨텐츠 바로가기

‘롤코녀’ 이해인 “옷 벗고 피아노 연주”(진격의 언니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해인 사진|채널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롤코녀’ 배우 이해인의 근황이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과거 ‘롤러코스터’에 출연했던 데뷔 17년 차 배우 ‘롤코녀’ 이해인이 손님으로 등장했다.

현재는 100만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이해인은 “피아노를 칠 때 꼭 옷을 입고 쳐야 하냐?”는 황당한 질문으로 언니들 트리오를 놀라게 했다. 그는 “제가 옷을 거의 입지 않고 피아노를 치는 영상을 만들고 있다”고 털어놨다.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피아노를 치는 파격적인 콘텐츠로 화제를 몰고 있는 이해인은 연기에 대한 열망이 있었지만, 기회가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해인은 카메라 앞에서 일했던 시절에 대한 목마름 때문에 유튜브로 전향했다며 “더한 노출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영란은 “노출 수위가 센 영상들만 업로드가 된다면, 외적인 모습만 강조될 뿐 연기력을 보여주기 어렵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러자 이해인은 “수많은 오디션에도 다 떨어졌었다. 지금 하는 일은 배우로 가기 위한 과정일 뿐,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고 싶다”라며 강한 열정을 내비쳤다.

김호영은 “독보적인 사람들은 인정받기까지 오래 걸린다. 나도 20년 걸렸어”라며 “이미지 소모를 하는 것보다 영리하게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가야 한다”라고 진심으로 조언했다. 더불어 박미선도 “지금 너무 선을 넘었어. 나중에 뭐 할 거야”라며 일침을 날리기도 했지만, “완급 조절을 잘해서 좋은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 우리 오래 봅시다”라며 응원을 보냈다.

‘진격의 언니들’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