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득남' 김현중, 혼외자 8년만에 만나..양육비 단 한 푼도 안줬다"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연예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캡처



이진호가 김현중의 혼외자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연예 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채널에는 '단독! 김현중 충격적 양육비.. 8년만에 만난 아들이 상처받은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이진호는 "김현중과 전 여자친구 A씨는 무려 4차례에 걸쳐 임신 공방을 벌였다. 김현중의 폭행으로 유산을 했다고 했는데 네 차례 중 한 차례의 임신과 유산에 대해 임신 상태였는지 정확하게 확인할 수 없다는 이유로 패소했다. 하지만 임신과 중절, 폭행에 대해서는 인정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1차 임신과 유산 2차 폭행 3차 임신과 중절 등은 사실로 인정이 됐고, 김현중의 폭행 자체가 없다는 주장도 있지만 이 부분은 A씨의 형사 재판 판결문에 나와있다. 물론 김현중도 억울한 면이 있는 사안이지만 판결문을 봤을 때 김현중을 일방적인 피해자라고 보기엔 어렵다"고 밝혔다.

이 사건이 다시 언급된 건 김현중이 지난 2월 비연예인과 결혼해 아들을 품에 안았고, 지난 28일 MBN '뜨겁게 안녕'에 출연해 러브 스토리를 언급했기 때문.

이진호는 "이번에 낳은 아들은 첫째가 아니라 둘째다"라면서 "이 아이는 성장 과정에서 아빠 김현중을 한 번도 보지 못했는데 김현중으로부터 지난해 말 연락을 받았다. 양육비를 정리하자고 연락했고 A씨 측은 '친아빠인데 아이라도 먼저 만나봐라'고 제안해 만남이 성사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들은 아빠와 첫 만남에 들뜬 마음에 흥분을 가라앉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김현중은 만남 이후 양육비 조정 신청을 했다. 확인결과 김현중은 양육비를 단 한 푼도 주지 않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판사는 김현중에게 월 200만원씩 양육비를 지급하라고 했지만 김현중은 자신의 연소득이 7000만원이라며 양육비를 낮춰달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이진호는 "관계자들은 (김현중이) 방송 복귀를 위해 조정신청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양육비를 주지 않아 배드파더스에 등재라도 되면 방송 복귀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라며 "방송 복귀를 위해 철저하게 계산된 수순이 아니냐는 의혹인데 이런 상황에서 김현중은 방송 복귀를 강행했고, 방송에서도 첫째 아이를 아예 언급조차 안했다. 아이에게 두번의 상처를 준 셈이다"라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