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표정 굳은 손흥민 옆에서 ‘셀카’ 찍은 가나 스태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흥민, 경기 직후 그라운드에 주저앉으며 슬픔·실망 드러내

한국, 포르투갈전 반드시 이겨야 16강 진출 가능성 있어

아시아경제

감정을 추스르는 손흥민 옆에서 '셀카'를 찍는 가나 스태프. 사진=ESPN FC 소셜 미디어 계정 캡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방제일 기자] 한국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패배한 후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부상으로 얼굴은 부어 있었고, 표정은 굳어 있었다. 손흥민이 실망감을 드러내자 가나 코치진과 선수들이 그를 위로하는 가운데 '셀프 카메라'로 손흥민에 대한 '팬심'을 보인 가나 스태프의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혀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다. 0-2로 끌려가던 경기를 후반 조규성(전북)의 연속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결국 다시 한 골을 내줬다.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슬픔과 실망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그러자 오토 아도 감독을 비롯한 몇몇 가나 선수들과 코치진이 손흥민에게 다가가 그를 토닥이며 위로했다. 특히 아도 감독은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서 손흥민을 지도한 인연이 있는 지도자이기도 하다. 전·후반 90분을 치열하게 싸웠지만 경기가 끝난 후 손을 맞잡는 스포츠맨십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그런데 이때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에게 옆으로 오더니 '셀프 카메라'로 손흥민과 함께 인증샷을 남기는 장면도 포착됐다. 유로스포츠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후 눈물을 감추지 못했고 가나 선수들과 코치진이 그를 위로했다"며 "이들이 손흥민을 위로하는 사이에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 옆으로 와 슬쩍 어깨동무하더니 사진을 함께 찍었다"고 전했다.

호주의 야후7도 같은 내용을 전하며 "손흥민은 사진을 함께 찍을 기분이 아니었다"며 "가나 스태프의 이런 행동은 온라인상에서 팬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장면에 대해 국내 축구 팬들은 또한 비매너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월드클래스 선수 못 보니까 이해는 가는데 눈치 좀 봐라" "옆 사람이 제지해서 다행이다" "손흥민과 사진 찍고 싶은 마음은 알겠는데 너무한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1무 1패로 조 3위인 한국은 12월 3일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 같은 시간에 열리는 우루과이-가나 전에서 우루과이가 이기되 골 득실 비교에서 우리나라가 우루과이를 앞서야 16강에 오를 수 있다. 또는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길 경우에는 한국이 포르투갈을 2골 차 이상으로 이겨야 한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