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한국 분노케 한 심판에 조롱... “테일러 공포, 전 세계로 확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대한민국을 들끓게 한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영국에서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석패했다. 0-2로 뒤진 경기를 동점까지 만들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승점 1)은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다음 상대인 포르투갈을 꺾고 다른 팀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 됐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주심 배정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축구 팬이 우려를 나타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에서 활약 중인 테일러 주심이 판정 논란으로 종종 도마 위에 오르는 심판이었기 때문이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그 대상은 아쉽게도 한국이었다. 두 골 뒤져있던 경기를 원점으로 만든 한국은 추가 실점하며 뒤졌다. 그러나 엄청난 추격전을 벌인 만큼 다시 동점을 만들 저력은 충분했다.

경기 막판 계속해서 공세를 퍼부었던 한국은 코너킥을 얻었다. 처음 주어진 추가시간은 지났지만 가나 선수가 흘려보낸 시간이 있었기에 코너킥까지는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테일러 주심은 그대로 종료 휘슬을 불었다. 가나 선수들은 승리에 포효했고 한국 선수들은 심판에게 달려가 강하게 항의했다.

벤치를 박차고 나온 파울루 벤투 감독도 곧장 주심을 향했다. 거센 항의가 이어지자 테일러 주심은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퇴장당한 벤투 감독은 오는 포르투갈전을 벤치에서 지휘할 수 없게 됐다.

영국 매체 ‘더 선’은 “테일러 심판이 불공정했다는 비난의 중심에 섰다”라며 누구보다 그를 잘 알고 있는 현지 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한 팬은 “한국 선수들은 테일러 주심을 압박했다. 감독은 퇴장당하기도 했다. 테일러 심판의 공포가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걸 보니 기쁘다”라며 자조 섞인 모습을 보였다.

또 다른 팬들도 “테일러 심판은 다시 한번 경기보다 자신의 존재감을 크게 만들었다”, “모두가 영국 심판을 싫어하는 이유를 테일러 주심이 보여줬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BBC’의 패널 클린튼 모리슨은 “코너킥을 생각했던 벤투 감독은 좌절감을 느꼈다. 나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라며 한국의 심정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