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교체로 들어가 분위기를 바꾼 이강인, “선발? 난 감독님의 결정을 믿고 따른다는 각오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한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왼쪽)이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드리블하고 있다. 알 라이얀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감독님의 결정을 100% 믿고 따른다는 각오 뿐입니다.”

선발 출전 욕심이 없냐는 질문에 이강인(마요르카)이 내놓은 답이다. 교체투입된 후 곧바로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등 분위기를 바꿔놓은 그였지만, 선발 출전 여부는 오로지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결정을 따른다며 확실한 믿음을 보였다.

이강인은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만나 “공격포인트에 대한 기대보다는 팀을 돕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A매치 뿐만 아니라 경기에 투입되면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고 골을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후반 12분 권창훈(김천)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리고 1분 뒤 왼쪽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조규성(전북)의 헤딩골을 도왔다. 이후 자신의 장점인 킥을 무기 삼아 경기 분위기를 순식간에 바꿔놨다.

이강인은 조규성의 골을 어시스트한 장면에 대해서는 “경기에 들어간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열심히 뛰면서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고 싶었다”며 “(감독님이) 0-2로 끌려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최대한 공격적으로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우루과이전에서도 교체로 투입돼 후반 막판 밀리던 한국의 분위기를 다시 끌어올리는데 일조했다. 이런 그를 두고 일각에서는 선발로 기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대해 이강인은 “감독님의 결정을 신뢰한다. 만약 나에게 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저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는 선수로 자리매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벤투 감독은 경기 종료 직전 주심이 코너킥을 묵살하고 그대로 경기를 끝낸 것에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과 최종전에서 벤치는 물론 라커룸에도 들어갈 수 없다. 이에 대해 이강인은 “감독님이 벤치에 없다는 것은 분명히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하지만 감독님이 어디에 계시든 우리와 함께 한다는 것을 모든 선수들이 안다. 선수들 모두 한 마음이 돼 승리를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알 라이얀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