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메시, 너무 승리에 들떴나…멕시코 유니폼 발로 차 구설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커룸서 멕시코 유니폼을 발로 차는 영상 공개돼

멕시코 복서 알바레스 "메시, 내 눈에 띄지마"

뉴스1

메시가 27일(한국시간) 멕시코와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승리한 후 라커룸에서 멕시코 유니폼을 오른발로 밀어냈있다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세원 기자 =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주장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멕시코 유니폼을 발로 차는 듯한 영상이 공개돼 논란에 휩싸였다.

아르헨티나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멕시코를 2-0으로 이겼다.

1골 1도움을 올린 메시의 활약이 컸다. 메시는 후반 19분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42분엔 엔조 페르난데스(벤피카)를 추가골을 도왔다.

경기가 끝난 후 라커룸에서 찍힌 영상이 공개되면서 문제가 커졌다.

2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진 영상에는 멕시코전 종료 후 아르헨티나 대표팀이 라커룸에서 승리를 자축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 속에서 다수의 선수가 기뻐하며 손뼉을 치고 있는 가운데, 메시는 라커룸에 앉은 채로 바닥에 놓인 멕시코 대표팀의 유니폼을 오른발로 밀어냈다. 이후 그는 자리에서 일어나 멕시코 유니폼을 밟은 채로 환호했다.

멕시코의 유명 복서인 카넬로 알바레스는 해당 영상을 본 후 자신의 SNS에 메시를 공개 비난했다.

알바레스는 "메시가 라커룸 바닥을 우리 유니폼과 국기로 청소하는 걸 봤냐"며 "내가 아르헨티나를 존중하는 것처럼 그도 멕시코를 존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메시는 내가 그를 찾지 않도록 신에게 기도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나는 아르헨티나 국가 전체가 아니라 메시가 했던 행동에 대해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바레스는 슈퍼 미들급 세계 챔피언으로 WBA, WBC, WBO, IBF 등 총 62번의 프로 경기에서 58차례 승리했다.

외신은 "메시가 축구화를 벗는 과정에서 실수로 멕시코 유니폼을 밀어낸 것 같다. 메시는 자리에 일어나 자축할 때 이 유니폼이 어디에 있는지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say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