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마이걸 유아, 미니 2집 'SELFISH'로 독보적 솔로 퀸 도약.."활동 끝나 시원섭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유아가 ‘Selfish’를 통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며 ‘독보적 솔로 퀸’이 됐다.

지난 11월 14일 두 번째 미니앨범 ‘SELFISH’를 발매하며 컴백한 유아는 지난 27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선보인 타이틀곡 ‘Selfish’ 무대를 끝으로 약 2주간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유아는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활동이 끝나 시원섭섭한 느낌이 든다. 첫 번째 솔로 앨범과는 다른 콘셉트이기 때문에 무엇을 보여줄 수 있을까 정말 많이 고민했다. 많이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신 덕분에 ’유아’로서 첫 페이지를 연 것 같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미니 2집 ‘SELFISH’는 ‘차세대 솔로 퀸’에서 ‘독보적 솔로 퀸’으로 한 계단 성장한 유아의 더욱 다채로워진 음악적 색채와 아이덴티티를 제대로 담아냈다. 약 2년 만의 솔로 활동으로 음악부터 퍼포먼스까지 과감한 시도를 선보이며 더욱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줘 또 한 번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특히 타이틀곡 ‘Selfish’는 감각적인 R&B 사운드와 더욱 파워풀해진 보컬로 한층 ‘힙’해진 유아의 에너지를 풀어냈다. 또 한 번 자신만이 보여줄 수 있는 스타일리쉬한 음악으로 퍼펙트한 변신을 선보이며 주체적인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유아에 뜨거운 호평이 이어졌다.

이에 유아는 SBS MTV ‘더쇼’에서 1위를 차지하며 솔로로도 당당히 음악방송 1위를 차지, 국내 주요 음원 차트와 전 세계 8개 지역 아이튠즈 케이팝 앨범 차트에서 최상위권을 기록하며 묵직한 저력을 드러냈다. 더불어 자체 최단기간으로 뮤직비디오 천만 뷰를 돌파했고 현재 2000만 뷰까지 가뿐히 뛰어넘으며 여전히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믿고 보는 퍼포먼스에 남다른 가창력까지, 무대 위 더욱 빛나는 ‘유아’독존 매력으로 팬과 대중 모두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유아의 의미 있는 성과가 앞으로의 음악적 행보를 더욱 기대케 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