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지섭♥조은정, 결혼 2년 만에 첫 동반 사진…다정한 팔짱 '훈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세 나이차 부부의 전시회 나들이

더팩트

배우 소지섭 조은정 부부의 다정한 투샷이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서보 화백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소지섭과 조은정 부부의 근황이 공개된 가운데, 두 사람의 첫 투샷이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박서보 화백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소지섭 조은정 부부와 함께한 사진을 게재했다.

박 화백은 "얼마 전 배우 소지섭 군이 왔다. 그의 아내가 예약하고 같이 찾아온 것이다. 이날 함께 관람한 사람들은 로또에 당첨된 기분이었을 테다. 나도 보고 유명한 연예인도 만나고"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편안한 차림으로 전시회를 찾은 소지섭 조은정 부부의 다정한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다정하게 일상을 공유하고 팔짱을 끼며 선남선녀의 훈훈한 '케미'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투샷은 결혼 이후 처음 포착된 모습으로 공개만으로도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다.

소지섭 조은정 부부는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홍보 인터뷰 자리에서 만나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17세라는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연인 사이로 발전, 2020년 4월 결혼했다.

당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결혼식을 따로 올리지 않은 소지섭 조은정 부부는 5000만 원을 기부하며 선행 행보를 보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