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n 카타르] '괴물' 김민재 훈련 복귀...가나전 출전은 여전히 미지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김민재가 훈련에 복귀했지만 가나전 출전은 불투명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4시(이하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조 공동 2위, 가나는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가나전에 앞서 대표팀은 27일 오전 10시 가나전 최종 훈련을 실시했다. 최종 훈련을 앞두고 현장에 있는 취재진들도 걱정이 앞섰다.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부상을 당한 김민재가 경기를 치른 뒤로 한 번도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김민재는 우측 종아리 근육 부상으로 인해 이틀 연속 대표팀 숙소에서 회복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6일 훈련에 앞서 "김민재는 아직 통증이 가라앉지 않았다. 오늘도 호텔에서 휴식과 회복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7일 훈련이 가나전 최종 훈련이기에 김민재가 돌아오기를 모두가 기원했다.

김민재는 훈련장에 돌아왔다. 하지만 팀 훈련을 소화하지는 못했다. 김민재는 공개 훈련 15분 동안 사이클을 타면서 회복에만 매진했다. 아직 부상에서 완벽하게 회복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남은 비공개 훈련에서 김민재가 훈련에 참가했지는지는 알 수 없지만 홀로 재활 훈련만 실시한 걸로 봐선 훈련 참가는 어려웠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김민재의 상황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답했다.

김민재는 대표팀에서 손흥민 다음으로 중요한 선수다. 김민재가 있어야 벤투 감독이 원하는 축구를 경기장에서 구현할 수 있다. 김민재가 남은 월드컵 기간 동안 맡은 역할을 정말로 많다. 훈련장에서는 분위기 메이커, 경기장에서는 최후방 수비수로 팀의 수비를 책임져야 한다.

정말로 김민재가 2차전에서 뛸 수 없다면 대체자로는 조유민이 유력하다. 조유민은 이번 시즌 대전하나시티즌을 K리그1 승격으로 이끈 장본인이다. 김민재가 없다면 벤투 감독은 3백 전환도 분명히 고려할 것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