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천태만상 가짜뉴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반대표 행사한 김기현 “野 면책특권 악용해 온갖 가짜 뉴스 난무할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 의원 페이스북에 국정조사 관련 “민주당이 ‘민주주의 교란의 장’으로 만들 게 뻔히 예견” 주장

계획서 안건 '반대표' 행사

세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사진)은 26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해 “피해자들을 추모하면서 다시는 이런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를 강구해야 하는게 너무나 당연하지만, 민주당은 김의겸처럼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온갖 가짜뉴스가 난무하는 ‘민주주의 교란의 장’으로 만들 것이 뻔히 예견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24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 안건에 반대표를 행사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는 민주당 대표라는 이재명과 그의 대변인 김의겸, 최고위원 장경태의 새빨간 거짓말을 목도하고 있다. 거짓말이 들통난 후에도 거짓말쟁이가 도리어 큰소리치는 기괴한 세상"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김 의원은 미국산 쇠고기 파동과 천안함 피격, 세월호 참사 과정에서 정치권에서도 제기됐던 근거 없는 의혹들을 열거하고 "얼토당토않은 가짜뉴스를 만들어 나라를 두 쪽으로 쪼개버린 이간질꾼들이 여전히 국회를 장악하고 또다시 준동하며 안타까운 이태원 사고를 정쟁의 제물 삼아 기득권 유지에 나서고 있다"고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추모랍시고 촛불 들고 모여서는 '윤석열 정부 퇴진과 김건희 특검'을 외치는 자들, 유가족 동의 없이 사망자 명단을 자신들의 정략적 목적에 따라 공개하는 폭도들, 진상을 규명하겠다면서 이태원 사고와 관련성이 전혀 없는 대통령실과 대검찰청을 조사하겠다고 생떼를 부리는 자들"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그래서 이번 국정조사도 진상규명의 명분을 내세워 이태원 사고 사망자들의 개인 인격을 무시로 침해하고 2차, 3차 가해행위를 서슴지 않을 것으로 예견된다. 세월호 피해 아이들에게 '고맙다'고 진짜 속내를 털어놨던 문재인 전 대선후보처럼"이라며 "저질적 증오 정치 세력들을 이제는 이 사회에서 영구히 추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