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옆경' 김래원, 깡패 변장에 손호준 "변장 안 해도 깡패같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소방서 옆 경찰서' 캡처



2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이하 '소옆경')에서 잠입수사를 하다가 진호개(김래원 분)가 위험에 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진호개(김래원 분)는 스티커로 된 타투를 목에 붙이고 얼굴에 상처를 분장해 깡패처럼 보이도록 분장했다. 분장을 마치고 진호개는 봉도진(손호준 분)에게 "깡패 같냐"고 물었고 봉도진은 "그렇게 안 해도 깡패 같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범죄자들 사이에 잠입한 진호개는 경력직 깡패인 것처럼 연기했다. 진호개와 살인범 최석두는 일을 벌이기 전 마트에 들렀다. 마트에서 송설(공승연)을 보고 진호개는 당황하며 숨으려 했으나 최석두가 뇌전증으로 거품을 물며 쓰러졌고 송설이 이를 발견했다. 송설은 긴급 처치를 하고 최석두에게 일행이 어디있냐고 물었다. 시선이 자신에게 주목되자 진호개는 일부러 소리를 지르며 송설에게서 최석두를 낚아챘다.

진호개는 범행이 진행되기 전 건물을 폭발시키려는 폭발물 범죄임을 알아채고 범인을 도발했다. 이에 범인은 진호개가 수상한 것을 눈치채고 쓰러뜨렸다. 범인들은 진호개를 방에 묶어놓고 여기저기 기름을 뿌리고 가뒀다.

범인들이 건물을 봉쇄하는 그 사이 봉안나(지우 분)는 문이 열리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바로 신고했다.

묶여있던 진호개는 힘으로 묶여있던 끈을 풀고 방을 탈출할 방법을 찾았다. 진호개는 건물 내 네트워크를 통해 봉안나에게 연락해 폭발물 설치 신고를 하라고 알려줬다. 봉안나는 진호개의 설명을 듣고 바로 폭발물의 정체를 알아채고 진호개에게 폭발물의 원리와 추후 벌어질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봉안나는 시스템 해킹을 통해 생화학 물질 유출 사고에 대비해 계단 앞에 설치된 에어락 장치를 작동시켰다. 불이 번지다가 에어락이 작동되자 불길이 실험실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진호개는 갇혀있던 방의 환기구를 통해 탈출해 사다리차로 구조됐다. 소방관들은 문을 개방하고 안에 있던 사람들을 구조하기 시작했다.

간단히 치료를 받던 진호개는 범죄자의 목에 걸려있던 리모컨을 기억해내고는 송설에게 말했다. 송설은 업체 이름을 듣고 원격제어 스프링쿨러 제작 업체인 것을 알아챘다. 해당 소방관들까지 위험해지는 상황이었다. 독고순(우미화 분) 단장은 철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봉도진은 지시를 따르지 않고 혼자 남아 문을 개방하기 시작했다.

송설은 공조실에 스프링쿨러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이에 진호개는 공조실로 달려갔다. 진호개가 스프링쿨러를 막기 위해 애를 쓰던 중 범인이 원격제어 리모콘을 눌러 건물 내 스프링쿨러를 작동시켰다. 물에 젖은 폭발물이 터지며 불을 냈고 폭발하기 시작했다.

진호개가 끝까지 매달려 스프링쿨러 작동을 막기 위해 애쓰자 결국 작동하던 스프링쿨러가 멈췄다. 이에 차례로 폭발하던 폭발물도 터지지 않은 채 남았다.

범죄에 실패한 범인은 봉도진과 송설, 진호개, 봉안나가 타고 있던 구급차를 따라가 일부러 사고를 내고 주유구에 라이터로 불을 붙이려 했다. 그 순간 진호개가 나와 범죄자와 싸우기 시작했고 송설과 봉안나가 힘을 합쳐 범죄자를 쓰러뜨렸다.

봉안나를 노렸던 범인을 체포했고 불법을 저지른 업체를 법정에 세웠다. 봉안나는 해당 업체의 위조서류를 증거로 들이밀며 불법을 행했다는 것을 밝혀내 박수를 받았다.

봉도진은 사고현장 정리가 끝난 후 독고순 단장에게 "철수 명령 어겨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제 첫 번째 현장 기억하시지 않냐. 어쩔 수 없었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에 독고순은 "잘했다"며 다독였다.

경찰서 소파에서 자고 있던 진호개에게 발신자 표시 제한으로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받은 진호개는 아무 말 없이 듣다가 밖으로 나갔다. 마태화(이도엽 분)는 전화를 걸어 "도착했나. 이게 우리 마지막 통화다"라고 말한 후 전화기를 버렸다. 진호개는 어둠 속에서 서성이며 누군가를 찾는 듯한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