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민갑부', 게장으로 연 매출 50억…사업 노하우 대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서민갑부'에서 게장으로 연 매출 50억을 기록한 갑부를 만나본다.

26일(토)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간장게장으로 연 매출 50억 원을 달성한 박진석 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조이뉴스24

채널A '서민갑부'에서 게장 갑부를 만나본다. [사진=채널A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광역시에 위치한 진석 씨의 간장게장 전문점에서는 다른 게장 전문점에서는 볼 수 없는 특별한 점이 있다는데. 그것은 바로, 살이 꽉 찬 수꽃게장이 무한 리필로 제공된다는 것. 간간한 맛으로 입안을 자극하는 간장게장과 매콤한 맛과 달콤한 맛이 입안에 감기는 양념게장을 저렴한 가격에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알이 꽉 찬 암꽃게장 정식도 무한리필 수꽃게장만큼이나 인기라고.

주말에는 1,000여 명의 손님이 방문할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루는데, 몰려드는 손님만큼이나 소비하는 꽃게 양도 어마어마하다. 진석 씨는 주로 연평도 앞바다에서 잡힌 싱싱한 꽃게를 직접 구입, 연간 사용하는 꽃게 양이 무려 약 200톤이나 된다. 특히 가을이면 꽃게 철을 맞아 물량을 미리 확보하기 위해 경매장과 꽃게 운반선이 들어오는 항구를 다니느라 정신없다. 또, 그는 꽃게 값이 저렴할 때 대량으로 확보해 안정적으로 가게에 공급하는 것이 게장 집의 가격 유지 노하우라고 설명하는데. 여기에 높은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꽃게를 1시간 이내에 급속 냉동해 탱글탱글하고 신선한 꽃게의 품질을 유지한다고. 또한, 진석 씨의 간장게장은 짜지 않고 은은한 감칠맛을 자아내기로 유명한데, 갖가지 채소와 과일, 한약재까지 듬뿍 넣은 뒤 연탄불로 8시간 동안 끓여내는 것이 바로 그의 비법이다.

이렇게 자신만의 노하우로 게장 전문점으로 성공한 사업가가 된 진석 씨. 하지만 사실 그는 처음엔 게장이 아닌 자동차 부품 사업으로 성공을 맛봤었다. 26살, 성공하겠다는 부푼 꿈으로 진동에서 서울로 상경한 진석 씨는 이른 나이에 자동차 부품 사업을 시작해 해외로 사업을 확장할 정도로 잘나가는 사업가였다. 하지만, 사업이 기울면서 한순간에 빚더미에 내몰린 신세가 되어 한국으로 귀국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그때 고향 진도 아버지가 꽃게로 만들어 주신 요리들이 불현듯 떠오른 진석 씨. 그렇게 그는 게장 사업에 다시 한번 도전하기로 했다는데. 추억에만 있던 게장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그는 아내와 함께 밤낮없이 간장 레시피에 대해 연구하며 일에 매달렸고, 어느새 그의 게장 집이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며 손님들이 점차 늘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오는 방송에서는 그가 어떻게 연 매출 50억 원의 게장 집 대표로 거듭날 수 있었는지 그 과정과 노하우를 자세히 공개한다.

게장으로 연 매출 50억 원을 달성한 게장 갑부 진석 씨의 감칠맛 나는 인생 스토리는 11월 26일 토요일 저녁 7시 5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