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최수영, 윤박에게 트라우마 고백→학폭 의혹 ‘위기’ [TV핫스팟]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최수영이 팬레터 트라우마를 갖게 된 이유가 밝혀졌다.

MBC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연출 정상희/극본 박태양/제작 아센디오)가 바람 잘 날 없는 톱스타 한강희(최수영 분)의 드라마틱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과 몰입을 이끌어냈다. 첫 방송부터 고등학교 첫사랑과의 우연한 재회는 핑크빛 로맨스로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설렘을 선사했고, 하나뿐인 딸의 소원을 들어주고 싶었던 ‘딸 바보’ 아빠의 부정은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동시에 전달한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제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지난 25일(금) 방송된 3회에서는 톱스타 최수영이 팬레터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게 된 진짜 이유 밝혀졌다. 여기에 또다시 위기를 맞은 최수영을 따뜻하게 보듬어주는 첫사랑 윤박과 그녀의 ‘찐팬’인 신연우의 위로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은 톱스타 한강희(최수영 분)이 팬레터 트라우마를 갖게 된 고등학교 시절의 사건이 그려져 시작부터 단숨에 스토리 속에 빠져들게 했다. 방정석(윤박 분)은 팬레터 트라우마를 갖게 된 강희의 솔직한 고백을 듣게 되었고, 이로 인해 화려할 줄만 알았던 톱스타 인생의 이면을 알게 되면서 착잡함을 느꼈다. 정석은 상처로 얼룩진 강희를 위로했고, 서로의 진심을 더 느낄 수 있게 된 두 사람의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은은한 설렘을 선사했다.

하지만 미담을 조작했다는 강희를 향한 여론은 여전히 좋지 않았다. 그 중심에 있는 정석의 딸 유나(신연우 분)와 정석 역시 병원 내 유명 인사가 된 가운데, 유나는 “아빠, 유명하다는 거 정말 피곤한 일인 것 같아”라며 강희를 향한 변함없는 팬심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때문에 정석은 사실이 아닌 억측으로 인해 비난받는 강희를 위해 직접 나섰다. 자신을 향한 비난 여론이 쏟아지자 칩거 생활을 하면서 배달 음식을 잔뜩 시켜 먹기도 하고, 드라마도 몰아보는 등 나름의 방법으로 힘든 시기를 견뎌내고 있던 강희. SNS ‘동구 TV’ 채널을 통해 정석이 “이번 일은 제가 시작한 거짓말에서 비롯된 일이고, 모두 저의 잘못입니다. 우연히 만난 동창생의 부탁을 거절하지 않고 저와 제 딸에게 기적 같은 날을 선물해 준 한강희씨에게 고맙다는 말, 꼭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해명 영상을 올린 것을 보게 되었고, 이로 인해 여론은 다시 한번 180도 반전되면서 강희를 향한 오해와 억측에서 벗어나는 듯 보였다.

이후 정석은 힘들어했을 강희를 향한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졸업한 지 11년 만에 강희와 함께 고등학교를 찾은 것. 이 과정에서 추억을 회상하던 정석은 고등학교 때 강희에게 고백하려고 했던 사실이 드러났고, 오랜만에 찾은 고등학교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서로의 진심을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은 로맨틱 지수를 한층 상승시켰다.

하지만 톱스타 강희를 향한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고등학교 동창이자 동료 연예인이기도 한 구혜리(강다현 분)의 질투는 더욱 커졌고, 호시탐탐 강희의 추락을 노리는 연예부 기자 손혁수(정재성 분)를 이용해 고등학교 때 강희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거짓말을 하기에 이르렀다. 이로 인해 강희는 또다시 사실이 아닌 일로 ‘고교 시절 학폭 의혹’을 받게 되었고, 부정적인 여론은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갔다.

결국 또다시 사실이 아닌 일로 인해 최악의 위기를 맞닥뜨리게 된 강희. 그 와중에도 유나 생각에 굿즈를 챙겨 몰래 병원을 찾아왔던 강희는 자신을 욕하는 사람들을 피해 도망치고, 이 모습을 발견한 정석은 “왜 도망쳐? 아니라고 해야지 왜 도망을 치냐고”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강희는 “팬레터니, 뭐니 하면서 내 인생에 끼어든 바람에 생긴 일이야”라며 진심이 아닌 말을 내뱉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하지만 결국 정석 앞에서 “나 이제 어떡해, 나 너무 무서워”라고 진심을 드러낸 강희는 그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며 무너졌고, 그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처럼 또다시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게 된 강희가 이 위기를 무사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인지, 그리고 첫사랑 정석과의 관계는 어떤 엔딩을 맞게 되는지, 이제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마지막 이야기를 향한 궁금증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한편, MBC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의 최종회는 기존 시간에서 15분 빨라진 오늘(26일) 밤 9시 35분에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