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록베리, 이달의 소녀 츄 퇴출 공지…11인조 체제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로는 25일 오후 공식 팬 카페에 이달의 소녀 츄 퇴출을 공지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 소속사가 멤버 츄 퇴출을 공지했다. 스태프를 향한 폭언 등 갑질을 이유로 들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5일 이달의 소녀 공식 팬 카페에 글을 올려 츄를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바 사실이 소명되어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하실 수 있게 마음을 다해 돕겠다"라고 알렸다.

이달의 소녀라는 팀명에 맞게 12인으로 이루어진 이달의 소녀는 소속사의 츄 퇴출 결정으로 인해 11인조로 바뀐다. 소속사는 "지금까지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분들에게 사과의 말씀과 끝까지 12명이 함께 자리를 지키지 못하게 된 점 가슴 깊이 용서를 구한다"라고 전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와 츄의 갈등은 지난해 말부터 수면 위로 떠 올랐다. 팀 안에서만이 아니라 다른 아이돌 그룹과 비교해도 수많은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개인 인지도를 높인 츄가 아직도 수익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알려져 의아함을 자아냈다. 여기에 외주업체와 외주 인력에 줘야 할 돈을 지급하지 못하고 있다는 보도가 더해졌다.

지난 6월에는 츄가 소속사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후부터 개인 스케줄에 매니저와 차량도 지원받지 못해 택시를 타고 다니는 등 각종 차별과 홀대를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실제로 츄는 개인 일정을 이유로 팀 활동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월드 투어에서도 제외됐다. 이번 월드 투어는 2018년 정식 데뷔 후 4년 만에 열리는 첫 투어였다.

그간 정산과 비용 미지급 등에 아무 입장을 내지 않았던 소속사는 츄 차별 의혹에 관해 지난 6월 "근거가 없는 내용"이라며 "당사와 멤버들의 명예가 훼손되는 일방적인 기사와 댓글 등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대응한 바 있다.

다음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공식입장 전문.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의 공지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츄(본명 김지우)를 금일 2022년 11월 25일부로 이달의 소녀(LOONA)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해 이를 팬 여러분들께 공지드립니다.

올 한 해 이달의 소녀 츄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난무하였으나 당사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소속팀의 발전과 팬들의 염려를 우려하여 문제가 발생되지 않게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시간들을 보내왔습니다.

이는 이달의 소녀 멤버들의 팀에 대한 애정과 오직 팬들을 위한 배려 때문에 진실의 여부를 말하기보다 최선을 다해 무대와 콘텐츠를 통해서 좋은 모습들만 보여드리려 했던 마음의 표현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바 사실이 소명되어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우선 당사는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하실 수 있게 마음을 다해 돕겠습니다.

지금까지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분들에게 사과의 말씀과 끝까지 12명이 함께 자리를 지키지 못하게 된 점 가슴 깊이 용서를 구합니다.

앞으로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 사태와 같은 일들이 없도록 당사와 이달의 소녀는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개인의 이익이나 유익을 위해서만 일하지 않았고 지금의 자리까지 올 수 있도록 만들어주신 팬분들의 은혜를 알기에 팀에 어려움을 끼치는 어떤 일도 하지 않았습니다. 끝까지 완주해 반드시 이달의 소녀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겠습니다.

아울러 당사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함께 일하시는 모든 스태프 여러분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예를 다하여 행동하고 감사한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당사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할 수 있도록 매진하겠습니다. 이번 사태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해당 스태프들과 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