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野, 용산이전·靑개방 예산 깎고 “尹, 청와대로 돌아가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 靑회귀 요구 공식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약식 회견) 잠정 중단을 비판하며 “지금이라도 청와대로 다시 돌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대통령실 용산 이전 예산과 청와대 개방 예산을 대폭 삭감하면서도 “청와대로 돌아가라”고 했다. 이태원 참사 원인까지 대통령실 이전과 관련 있다고 주장한 데 이어 도어스테핑 중단을 계기로 ‘청와대 회귀’ 주장을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이 왜 ‘청와대 회귀’로 연결되는지 납득이 안 된다”며 “훗날 민주당이 집권하면 청와대로 돌아가려고 대통령실 이전마저 방해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스스로 소통의 성과로 자랑했던 도어스테핑을 194일 만에 스스로 중단했다”며 “윤 대통령이 주장한 소통과 개방, 통합의 용산 시대는 애초부터 불가능했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예산 낭비까지 초래하면서 국가 안보와 치안 시스템에 부담을 주고 국민 생활에 불편을 야기하는 대통령실 용산 이전 강행의 유일한 이유는 개방과 소통이었다”며 “불통과 폐쇄, 아집과 독선의 용산 시대로 퇴행할 바에는 지금이라도 차라리 청와대로 다시 돌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이럴 거면 뭐 하러 대통령실을 옮겼냐”며 “아무리 봐도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것 같다. 이제라도 돌아가라”고 했다. 대통령실 용산 이전을 철회하라는 주장이다.

민주당 지도부의 이런 주장은 한두번이 아니다. 박 원내대표는 지난달 6일 당 회의에서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1조원에 달한다고 주장하며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 63.1%가 ‘청와대로 돌아가라’고 한다”고 했다. 박성준 대변인도 논평에서 “윤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청와대로 돌아가겠다고 선언하라”고 했다.

지금은 말뿐이 아니라 국회 과반 의석을 이용해 힘으로도 용산 이전 철회와 청와대 회귀를 밀어붙이고 있다. 민주당은 내년 예산안에서 대통령실 이전 관련 사업비와 청와대 개방 및 재활용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에 ‘참사의 근본적 배경에 대통령실 이전이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명시하기까지 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부가 대통령실 이전 예산이나 입법시행령 통치 관련 예산을 편성해 놨다”며 “관련한 예산을 반드시 막겠다”고 했다. 이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선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청와대 개방·활용 관련 예산(59억5000만원)이 전액 삭감됐다. 민주당은 국회 운영위에서 심사하는 대통령실 시설 관리 및 개선 사업(29억6000만원), 국가 사이버안전관리센터 구축(20억원) 등 대통령실 이전 관련 예산을 대대적으로 손보겠다고 예고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자기들이 집권하면 청와대로 돌아갈 테니 대통령실도, 청와대도 모두 건들지 말라는 뜻 아니냐”고 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본지 통화에서 “민주당 주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청와대 구중궁궐에 틀어박혀서 은둔했던 시절로 돌아가라는 소리나 다름없다”며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을 청와대 회귀에 갖다붙이는 발상 자체가 경이롭다”고 했다.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도 민주당의 청와대 복귀 요구에 대해 “출범 6개월 밖에 안 된 새 정부에 대한 악의적 대선불복”이라고 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지금의 민주당이야말로 불통, 폐쇄, 정치쇼가 통하던 청와대 시절에 머물러서 민주주의 퇴행을 자행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