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지루 "'S대 출신' 父, 배우 생활 반대해 투명인간으로 살기도" (백반기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백반기행' 성지루가 돌아가신 아버지의 반대에도 배우의 길을 걷다, 마침내 인정을 받았음을 밝혔다.

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는 배우 성지루가 출연한 가운데, 대전의 맛집들을 찾았다.

이날 허영만은 "대전에만 오면 꼭 먹는 게 있다"며 콩나물을 주 식재료로 쓰는 맛집으로 향했다. 콩나물밥을 기다리면서 허영만은 "지루가 본명이냐"고 물었다.

성지루는 "본명"이라고 답했고, 허영만은 "어렸을 때 놀림 많이 받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성지루는 한숨을 쉬면서 "책 한 권 쓸 수 있다"고 긍정해 웃음을 안겼다.

"지루가 무슨 뜻이냐"는 말에 성지루는 "한글 이름"이라며 "아버지가 지어주셨다"고 답했다. "지루하다는 뜻은 아닐 거고"라는 반응에 성지루는 "원래 그 뜻"이라고 해 그 말을 꺼낸 허영만을 머쓱하게 했다.

성지루는 "어머니가 밭일 가기 전날부터 진통을 하셨는데 제가 안 나온다고"고 이름 탄생 배경을 밝히면서 "여동생은 지연이다. 지연됐다고"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허영만은 "아버님이 장난기가 있으신 것 같다"고도 이야기했다.

이어 콩나물밥과 고추장 양념이 된 육회, 매콤한 맛의 북어찜을 맛봤다. 이날 말보다는 행동으로 표현을 많이 하던 성지루는 "오늘 굉장히 말을 많이 하는 편에 속한다"며 평소 과묵한 스타일임을 밝혔다.

허영만은 "평소엔 이만큼도 말을 안 하냐"고 놀라면서 "집에서 사모님하고도 '밥 먹자', '자자' 정도만 하냐"고 물었다. 성지루는 이를 긍정하듯 별다른 답을 찾지 못하고 웃음을 터뜨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성지루는 단골이라는 평양냉면 맛집으로 허영만을 안내했다. 여기서 허영만은 아버지는 어떤 분이셨냐고 물었다. 그러자 성지루는 "공부를 잘하셨다. S대를 가셨다. 그런 아버지 밑에서 그때 말로는 '딴따라'가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성지루는 "(아버지가) 반대 많이 하셨다. 저 투명인간도 한 3, 4개월 했다"며 반대에도 연극 배우로서의 삶을 계속 해왔음을 밝혔다.

또 그는 "1990년도에 어떤 공연을 하는데, 많이 보던 분이 계시더라. 무표정인데, 아버지 특유의 눈빛이 있다. 대사를 다 틀렸다. 그 이후로 아버지가 공연 오신 날이면 여지없이 대사를 다 틀렸다"고 이야기했다.

이내 성지루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병원에 한 6년 계셨다. 그때 비로소 아버지가 '고생했다', '수고했다'는 이야기를 십 몇 년 만에 처음 했다"고 마침내 아버지가 '배우 성지루'를 인정했다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