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BO리그 출신' 켈리, WBC 미국대표팀 발탁...선발투수 첫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참가할 미국 대표팀에 선발된 메릴 켈리.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BO리그에서 성공한 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정상급 선발투수로 발돋움한 메릴 켈리(34·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미국 대표팀에 뽑혔다.

미국 야구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켈리를 비롯해 데빈 윌리엄스(28·밀워키 브루어스), 데이비드 베드나(28·피츠버그 파이리츠), 딜런 테이트(28·볼티모어 오리올스) 등 투수 4명이 미국 국가대표로 뛰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4명은 내년 3월 WBC에 출전할 미국 대표팀에서 처음으로 발표된 투수 명단이다. 이들 가운데 선발 투수는 켈리가 유일하다.

켈리는 빅리그 경험이 없는 상황에서 2015년 KBO리그 SK와이번스(현 SSG랜더스)에 입단해 에이스로 맹활약했다. KBO리그에서 4시즌 동안 48승 32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했다. 2018년에는 SK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켈리는 KBO리그에서 성공을 발판삼아 2019년 생애 처음 빅리그 계약을 맺었다. 애리조나와 2+2년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섰다. 첫 시즌부터 선발투수로 활약한 켈리는 2019년 13승을 거둔데 이어 시즌 단축으로 60경기만 치렀던 2020년 3승을 기록했다. 2021년에도 7승을 올렸다.

2+2 계약의 마지막 해인 올해는 가장 빛나는 성적을 냈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가장 많은 33경기에 선발 등판했고 200⅓이닝을 던져 13승 8패 평균자책점 3.37을 기록했다. 애리조나의 약한 전력을 극복하고 팀의 에이스로 당당히 인정받았다. MLB닷컴은 “켈리는 KBO에서 4년을 보낸 경험이 있다”며 “미국이 토너먼트 후반 한국과 만난다면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조에 속한 미국과 B조에 들어간 한국이 WBC 대회에서 맞대결을 펼치기 위해선 1라운드와 2라운드를 통과한 뒤 4강에 진출해야 가능하다.

미국은 15명의 선수가 합류를 결정한 상태다.

마이크 트라웃(LA에인절스), 무키 베츠(LA다저스), 폴 골드슈미트(세인트루이스),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 놀런 아레나도(세인트루이스), JT 리얼무토(필라델피아), 윌 스미스(LA다저스), 트레버 스토리(보스턴), 팀 앤더슨(시카고 화이트삭스), 카일 터커(휴스턴), 세드릭 멀린스(볼티모어) 등 역대급 초호화멤버를 자랑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