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커넥트' 정해인X고경표X김혜준, 新 감각의 스릴 전한다 [27th BIFF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정해인 / 사진=팽현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커넥트' 정해인, 김혜준, 고경표가 지독한 추격전으로 관객들에게 새로운 스릴을 전한다.

6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KNN 타워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27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이하 '27th BIFF')에서 디즈니 플러스 '커넥트' 오픈토크가 진행돼 고경표, 정해인, 김혜준, 미이케 타카시 감독가 참석했다.

이날 고경표는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관객들을 만난 것에 대해 "너무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김혜준은 "초청돼서 설레는 걸음. 오랜만에 뵐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귀한 시간 내주셔서 감사하다. 가슴이 벅차오른다. 이런 순간이 올 줄 몰랐는데 먹먹하다. 와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한국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커넥트'. 일본 감독 미이케 타카시 감독이 나섰다. 그는 "사실 세계적으로 한국의 배우 각본가, 카메라 감독 등 우수한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을 한다. 이런 환경에서 일을 할 수 있는 게 매력적이다. 초청을 받아서 모든 한국 사람들 속에서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감격스러웠다. 이런 기회를 또다시 만들어서 다른 기회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알렸다.

죽지 않은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또 흥미로운 전개로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커넥트'. 시리즈로 재탄생했다. 합류 계기에 대해 고경표는 "'커넥트' 원작 초반에 좀 봤다. 굉장히 신선하면서도 소재 자체가 독특해서 현실적인 영화에 익숙해진 관객들이 조금 더 다채로운 것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김혜준은 "원작이랑 차별점도 있어서 저만의 캐릭터를 만들려고 노력을 했다.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소재가 너무 독특했다"라고 설명했다.

정해인인 역시 웹툰 원작의 매력에 대해 말했다. 그는 "안 보려고 했는데 보다 보니까 저도 모르게 보게 되는 거 같다.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극 안에 녹아든 감독님의 색이 마음에 들었다. 저 역시도 신선하고 다채로운 시나리오에 큰 매력을 느꼈다. 하면서도 재미있었지만 직접 보는데 제가 했지만 재밌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국의 웹툰을 작품으로 만들면서 작업에 대한 차별점이 있었을까. 미이케 타카시 감독에게 질문이 전해졌다.

미이케 타카시는 "사실 보통 감독들이 작품을 만들 때 어떤 주제와 메시지를 줄까 생각을 한다. 이 작품은 가능한 한 원작의 재미를 그대로 살릴 수 있도록 노력을 했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작업을 했다"라고 소개했다.

동수 역을 맡은 정해인. '커넥트'가 어땠을까. 정해인은 "동수라는 인물은 현대인들이 겪고 있는 고독, 외로움을 가진 감정의 결정체. 이 외로운 사람이 어떻게 하면 성장하고 위로받을 수 있을까 생각을 했다. 자신의 능력을 숨기고 싶었는데 그렇지 못하면서 찾아가는 모습들"이라며 "CG가 많아서 연기를 할 때 스스로 상상의 나래를 펼치면서 하는 과정들이 쉽지 않았다. 모니터를 보면 제 연기에 자신이 없고 잘못하고 있는 거 같고 그랬다. 그저 감독님을 믿었던 거 같다. 근데 CG 퀄리티도 굉장히 좋더라"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육사오'에서 코믹한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고경표는 연쇄살인마로 이미지 변신을 했다.

고경표는 "굉장히 잔혹하고 스스럼없이 사람을 해하는 사람. 사이코패스보다는 다른 성향의 인물. '육사오'와는 굉장히 다른 모습이고 배우로서의 포부도 다르다. 이미지 변신을 보는 분들이 즐겨서 봐주시면 좋을 거 같다. 제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미이케 타카시가 일본 감독인 만큼 의사소통도 쉽지 않았을 터. 하지만 미이케 타카시는 배우들의 배려로 행복한 촬영을 했다고 알렸다.

미이케 타카시는 "대본에서 어떤 걸 할지 배우들도 다 알고 있고 마음으로 잘 알고 있었던 거 같다. 말을 넘어선 것들이 있었다. 언어의 장벽으로 인한 스트레스 없이 무난하게 찍었다. 배우들과 스테프들의 감성이 얼마나 높을까 생각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 그는 "굉장한 불안감도 있었다. 정해인 배우를 비롯한 여러 배우들이 저를 믿어준다고 말했다. 그 말이 큰 용기를 줬던 거 같고 그런 좋은 작품이 만들어 줄 수 있었던 거 같다"라고 알려 감동을 자아냈다.

끝으로 미이케 타카시는 "마음속에서 나오는 인간의 육체 신경 에너지에 집중을 해서 만들었다. 굉장히 무섭지만 어떻게 보기에 따라 아름답게 보일 수도 있게 만들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은 작품에 대해 "정말 재미있다"며 기대해도 좋다"라고 인사했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지독한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다. 12월 공개 예정.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