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형기 미국서 포착..."욕 먹고 한국 떠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조형기. 사진|스타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계에서 퇴출당한 방송인 조형기가 미국에서 포착됐다.

6일 미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형기 오늘 자 근황"이라는 글과 함께 조형기가 지인들과 함께 한 식당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 누리꾼은 "오늘 오후 조카가 필라델피아 한인타운 푸드코트에서 주변 사람들이 웅성거려서 누구인가 사진 찍어서 물어보길래 알려줬습니다. 유튜브 하더만 욕만 먹어서 한국 떠서 필라델피아에서 사는가 보다. 주변 사람들이 자주 본다고 한다"라며 목격담을 전했다.

조형기는 MBC 15기 공채 탤런트로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으로 활동해오다 2017년 MBN '황금알1'을 마지막으로 종적을 감췄다.

앞서 조형기는 지난 1991년 8월 음주운전 도중 30대 여성을 들이받아 숨지게 했다. 이후 사체를 도로 옆 숲에 유기하고 차에서 잠들었다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시신을 유기한 뒤 7시간 정도 자다 깨서 음주측정을 했음에도 혈중 알코올농도가 무려 0.26%이 나올 만큼 만취한 상황이었다. 대법원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으나 복역 1년만에 보석으로 석방됐다.

이후 MBC '세바퀴', 드라마 '여왕의 꽃' 등에 출연하며 방송계에 복귀했지만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그를 비판하는 여론이 이어졌다. 사실상 방송계 퇴출 수순을 밟았다.

2020년 1월 유튜브 채널 ‘동네형TV'로 일상 토크 콘텐츠를 선보였지만, 대중의 싸늘한 반응으로 댓글창을 닫은 바 있다. 석 달 만에 활동을 중단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