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태희 남편 비, ‘골프선수와 불륜설’ 지라시에 법적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비, 김태희. 사진 ㅣ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최근 온라인상에서 일파만파 퍼진 ‘불륜설 지라시’에 법적 대응한다고 밝혔다.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 측은 6일 “당사는 아티스트 비에 대해 돌고 있는 ‘루머’와 ‘지라시’를 인지하고 있었으나, 대응할 가치조차 없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 어떤 입장 표명도 불필요하다 판단했었다”며 “하지만 어제 오늘 루머가 빠르게 퍼져나가기 시작하며 비는 물론 그의 가족에 대한 인신공격, 비난 등이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해 더는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공식 입장을 표명한다”고 전했다.

레인컴퍼니는 이어 “대중에게 노출된 연예인이기에 앞서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최소한 존엄과 예의, 인권은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최초 이니셜로 보도한 보도 매체(여성지)에 문의해 해당 아티스트가 맞는지를 확인했고, 해당 이니셜은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까지 받은 바 있다”고 설명하며 문제의 기사와도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당사는 당사 아티스트 비에 대한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올리거나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 유통금지 위반, 개인 간의 전송을 통한 허위 유포를 진행한 정황까지 모두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톱스타 A씨와 여성 프로골퍼 B의 불륜설’이 돌았고, A씨가 비이며 이 때문에 김태희와 부부 사이에 큰 문제가 생겼다는 내용을 담은 지라시가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비 김태희 측 관계자는 “처음엔 황당한 소문을 듣고 기가 막혀 웃었다고 들었다”며 “그러나 터무니 없는 소문이 지나치게 퍼지자 강경 대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황당하기는 ‘불륜 골퍼’로 지목된 프로골퍼 박결도 마찬가지였다. 박결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이가 없다...몇년 전에 스폰서 행사에서 본 게 다인데.. 번호도 모르는데..”라며 “나쁜 사람들... 닮지는 않았지만 비교 해줘서 고마웠는데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생기다니”라고 기막혀 했다. 박결은 단정한 미모로 ‘김태희 닮은꼴’로 불린 점을 언급하며 어이없어 했다.

비와 함께 또 다른 여성 골프 선수와 불륜설에 휩싸인 배우 조정석 측도 이날 “골프 선수와 친분 이상의 관계가 있다는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관련됐다는 허위 사실과 다양한 추측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둔갑돼 황당하다”고 소문을 일축했다.

조정석은 지난 2018년 가수 거미(본명 박지연)와 결혼해 2020년 딸을 품에 안았다.

한편 최근 경찰은 비·김태희 부부가 사는 집을 수차례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며 스토킹 행각을 벌인 40대 여성을 검찰에 송치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