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화보 "사이버불링, 증오·차별" 반대 메시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방탄소년단 뷔가 사이버불링과 증오, 차별에 반대하는 메시지를 전해 큰 반향을 불러오고 있다.
최근 방탄소년단이 발매한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PROOF)의 ‘컬렉터스 에디션’(collector's edition)에는 세장의 CD와 함께 지난 9년을 돌아보는 멤버들의 깊은 속내가 담긴 인터뷰를 실은 화보집이 포함됐다.

‘장르가 김태형’이란 말처럼 뷔는 화보에서 아름다운 외모와 독보적인 분위기, 다채로운 포즈를 뽐내 탄성을 자아냈다.

화보에 담긴 사진 중 뷔가 손등에 립스틱 자국을 찍고, 목을 감싸고 있는 사진은 공개된 후 큰 주목을 받았다. 단순히 섹시하고 아름다운 사진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이 사진에는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각심을 불어넣는 메시지를 포함돼 있다.

지난 2016년에 #KissAndMakeup 캠페인이 사이버상에서 이뤄지는 괴롭힘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손등에 입술을 찍은 셀카 사진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손등에 찍은 입술마크는 사이버불링을 끝내는 작별인사를 의미한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캠페인은 SNS에 손등을 찍은 사진을 게재하고 특정인을 지목해서 릴레이 형식으로 이어가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파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뷔는 최근 포털사이트와 스포티파이의 공식 프로필 사진도 이 사진으로 대체해 사이버불링과 증오에 반대하는 뷔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

또 뷔가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사진 중 한쪽 눈을 손으로 가리고 있는 사진 역시 증오,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뷔가 사이버불링, 증오, 차별에 대해 반대하는 메시지는 팬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팬들은 SNS상에 손등에 입술을 찍은 사진을 올리는 캠페인을 진행했으며 차별에 맞서는 단체에 기부를하며 뷔의 메시지를 되새겼다.

뷔는 이처럼 말보다 바디랭귀지로 의미를 더 특별하게 전달하기도 한다. 특히 수어로 팬들에게 마음을 전달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최근 뷔가 스페셜DJ로 참가한 MBC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 진행 중 팬들에게 코에 주먹 대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수어로 “좋아요”를 뜻으로 스튜디오 유리창 밖에 있어, 자신의 목소리를 듣지 못하는 팬들을 배려한 것으로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