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UCL에서도 골맛' 오바메양, 겸손 모드 "우리 수비진이 잘해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오바메양이 수비진에게 공로를 돌렸다.

첼시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AC밀란을 3-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첼시는 1승 1무 1패(승점 4)로 첫 승과 함께 조 2위가 됐다.

첼시는 3-4-3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스털링, 오바메양, 마운트가 쓰리톱을 구성했고 칠웰, 코바치치, 로프터스-치크, 제임스가 미드필더 라인에 배치됐다. 3백은 쿨리발리, 실바, 포파나가 짝을 이뤘고, 케파가 골문을 지켰다.

원정팀 AC밀란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지루 원톱에 레앙, 더케털라러, 크루니치가 2선에 섰다. 토날리, 베나세르가 중원을 지켰으며 발로투레, 토모리, 칼룰루, 데스트가 4백에 배치됐다. 터터루샤누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치열한 싸움 속에서 결정력을 앞세운 첼시가 웃게 됐다. 먼저 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실바가 헤더 슈팅한 것이 골키퍼를 맞고 흘렀다.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포파나가 잘 밀어 넣었다.

두 번째 골은 '스트라이커' 오바메양이 책임졌다. 후반 11분 제임스가 우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 있던 오바메양이 가볍게 발에 가져다 댔다. 오바메양은 공중제비 세리머니로 기쁨을 만끽했다.

그러고 첼시가 쐐기를 박았다. 후반 16분 스털링의 패스를 받은 제임스가 각이 없는 상태에서 '탑 코너'를 향해 완벽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종료 후, 오바메양은 'BT 스포츠'를 통해 "쉽지 않은 경기였다. AC밀란은 전반전을 잘 치렀다. 그래서 우린 강도를 매우 높게 유지했고, 이로 인해 지배하면서 자신감에 찰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첫 번째 골은 정말 중요했다. 그 득점을 통해 우린 경기를 할 수 있는 힘과 자신감을 얻었다"면서 "AC밀란은 훌륭한 공격수들을 보유했기에 그들 상대로 무엇을 해야 할지 잘 알고 있었다. 그런 면에서 오늘 우리 수비수들이 정말 잘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게임에서 이기면 더 쉽다. 현재 분위기는 아주 좋다. 우린 계속해서 이어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알렸다.

오바메양은 첼시 입단 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 득점에 이어 AC밀란전까지 2경기 연속 골맛을 봤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