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기 영자, 영철과 어긋난 대화…"좋아하니까 서운한 마음"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는 솔로' 5일 방송

뉴스1

SBS플러스 '나는 솔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는 솔로' 10기 영자, 영철이 어긋난 대화로 안타까움을 안겼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ENA PLAY·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나는 솔로>'에서는 '솔로나라 10번지' 돌싱 특집 10기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영자와 영철이 어긋났다. 영자는 영철이 다른 사람을 알아가고 싶다는 말을 전해 듣고 신뢰를 잃어 감정이 격해졌고, 영철은 다른 사람과의 대화를 이해하지 못하는 영자의 반응에 당황했다.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배신당한 기분이 든다,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 것 같다, 신뢰가 이미 깨져서, 저희가 한번 갔다 오기도 했고, 저도 아픔이 없지 않은 사람이고, 상처를 받았던 사람인데"라며 울먹였다. 이어 영자는 "제가 행복하려고 다시 누군가를 만나려고 하는 거지 애매하고 확신을 안 주는 느낌을 받으면 저도 굳이 사랑을 갈구하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영철은 인터뷰를 통해 "제가 다른 사람을 알아간다는 것조차도 영자는 염두에 두지 않은 것 같다"라며 다른 사람과의 대화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철은 "영자님의 반응에 저도 마음이 철컹하는 느낌이 있다"라고 전하며 "솔로로 나가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대화가 끝난 직후, 영철은 옥순을 소환해 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후 현숙이 영철을 향한 마음을 직진, 현숙은 영호, 영식의 구애에도 영철에게 슈퍼 데이트권을 사용했다.

영철과 현숙의 데이트 당일 아침, 영자가 영철을 찾아 지난 밤의 감정적인 대화를 언급했다. 영자는 영철에게 "데이트 가시는데 불편하실 것 같다, 날 신경 쓰지 말라고 한 이유는 영철님이 남을 많이 배려하시는 것 같아서, 원하는 대로 했으면 해서 말했던 거다, 편하게 갔다오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후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원래 생각이 많고, 서운한 걸 안고 가는 스타일이다, (영철님을) 좋아한다니까요, 좋아하니까 서운한 마음도 있지 않겠냐,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았다, 영철님이 여기 지내는 동안 불편한 마음을 가지지 않게 내 마음을 숨기는 것도 제 표현이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ENA PLAY·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