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LPGA 미국 여자 프로골프

US오픈 등 LPGA서 9승 거둔 최나연 은퇴 선언 “두번째 인생 신나게 살아보려 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20일부터 열리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서 LPGA 투어 마지막 출전

이어 내달 11일부터 예정된 KLPGA 투어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서 은퇴 경기 예정

“저를 위해 또 한번 후회 없는 선택 하기로 했다”고도

세계일보

지애드스포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S오픈을 포함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9승을 거둔 프로골퍼 최나연(35·사진)이 은퇴를 선언했다.

최나연은 5일 매니지먼트사 지애드스포츠를 통해 “어려운 고민 끝에 큰 결정을 내렸다”며 “제 인생의 전부였던, 너무 사랑하지만, 너무 미웠던 골프를 그만하려고 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모든 선수에게는 은퇴를 결정하는 시기가 찾아오는데, 지금이 가장 적절한 시기라 생각했다”며 “그동안 한치의 부끄러움과 후회 없이 열심히 선수 생활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고민의 시간이 절대 쉽지 않았지만, 저를 위해 또 한번 후회 없는 선택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2004년 11월 ADT캡스 인비테이셔널에 고1 아마추언 신분으로 출전해 첫우승을 차지한 뒤 프로 무대에 뛰어든 그는 2008년부터는 LPGA로 무대를 옮겨 국내·외에서 통산 15회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LPGA 투어에서는 2009년 삼성월드챔피언십을 시작으로 2015년 6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까지 9승을 거뒀는데, 2012년에는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을 제패했다. 2010년 LPGA 투어 상금과 평균 타수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최나연은 오는 20일부터 나흘간 강원 원주의 오크밸리CC에서 열리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LPGA 투어와 작별을 알리고, 내달 11일부터 예정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을 은퇴 경기로 삼는다.

이후에는 유튜브 채널과 방송, 레슨 행사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그는 이날 “제가 꿈을 키운 수많은 무대를 만들어주신 LPGA와 USGA(미국골프협회), KLPGA, KGA(대한골프협회)의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18년 간 선수 생활 동안 물심양면으로 큰 도움 주신 SK텔레콤과 대방건설을 비롯해 함께했던 모든 후원사에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저를 응원해주신 전 세계의 많은 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최나연은 또 “우승하며 행복한 시간도 많았지만, 때로는 너무 힘들고 외로웠다”며 “많이 그리울 것도 같지만, 이제부터 또 다른 두번째 인생을 신나게 살아보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나아가 “한국에 있는 가족, 친구들과 함께 더욱 큰 행복을 찾을 수 있도록, 더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지금까지 제가 받은 사랑과 응원을 기억하며 앞으로는 여러분에게 저의 경험과 지식을 나누며 살아가고 싶다”고 희망했다.

그러면서 “해외 생활을 하며 외국 선수를 많이 사귀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며 “영어가 익숙하지 못했고 낯가림도 있고 여유 없이 앞만 보고 달리다 보니 해외 동료 선수와의 관계는 늘 뒷전으로 미뤄졌다”고 후회했다.

더불어 “나의 동료이자 친구였던 만큼 앞으로는 멀리서 꼭 응원하겠다”며 “이 길이 외로운 자신과의 싸움이란 걸 알기에 그들에게 마냥 힘내라는 말보다 가끔은 여유를 가지고 돌아보며 자신이 얼마나 자랑스러운 존재인지 아껴주고 사랑하라고 말해주고 싶다, 이미 당신들은 위대하고 대단한 선수”라고 강조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