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맨파' 최정남 PD "엠비셔스 김정우 하차, 제작진 개입 無"[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를 총연출한 최정남 PD가 김정우 하차로 불거진 제작진 개입설을 부인했다.

최정남 PD는 5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제작진이 개입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비 엠비셔스'를 통해 '스맨파'에 출연하게 된 김정우는 최근 부담감을 토로하며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김정우는 '스맨파'에서 워스트 댄서로 지목된 후 "경력 가지고 무시당하는 상황들이 생긴다. 억울한 감정이 들었다. 결국 최선을 다하지 못한 내 책임이 크다"라면서 "실력적으로 보탬이 되지 못했다. 다음 미션은 뒤에서 형들 응원하면서 생각할 시간을 가지고 싶다"라고 사실상 자진 하차를 선언했다.

그러나 방송 후 그는 "여러분들도 아시다시피 제가 쉽게 포기하는 성격은 아니다"라며 "강요된 인터뷰였다"라고 주장해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최정남 PD는 김정우의 하차에 대해 "방송에 나간대로 긍정적으로 생각의 시간을 갖고 있는 건 맞다. 댄서들의 의견을 존중했다"라고 했다.

이어 "엠비셔스 막내로 보여주길 원하는 역할이 있었다. 그런데 방송에 출연하면서 사람들이 심하게 주는 관심이 있었던 것 같다"라며 "그래서 마음을 잘못 표현한 것이 아닌가. 하차는 제작진이 개입하거나 의견을 준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개입설에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