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우 신충식 "죽을 고비 3번 넘기고 강화도行…연명치료 거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퍼펙트 라이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스님 전문 배우 신충식이 출연해 전원생활 중인 근황을 공개한다.

5일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 신충식은 “죽을 고비를 3번 넘긴 후 강화도 강화군 석모도에서 전원생활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50대 중반에 협심증으로 3번의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은 후 더 이상 죽기 살기로 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드라마 중도 하차 후 아예 서울살이를 접고 강화도로 떠난 지 벌써 20년째인 신충식은 “조용한 데에서 전원생활을 하니 살 것 같더라”고 덧붙이며 강화도 전원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도 신충식은 아내와 함께 강화도 보문사에 방문해 인생관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신충식은 “인생은 공수래공수거”라며 “인생의 끝이 오면 사라지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삶과 죽음에 대한 신념을 고백해 시선을 끌었다. 또한 그는 “아파도 자식들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아 아내와 연명치료 거부에 사인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내는가 하면 “남은 삶까지는 건강하게 아내와 서로 의지하며 살고 싶다”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신충식이 50년 넘게 함께한 아내를 처음 만나게 된 사연을 전한다. 수의대를 졸업한 그는 “당시 연기 활동 수입으로는 생활비를 충족하기 어려웠고, 할 수 있는 건 공부밖에 없어서 가정교사를 시작했다”며 뇌섹남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 “아내 삼촌의 가정교사로 들어갔다가, 그 집에 예쁜 여자가 하나 있어 어쩌다 보니 아내와 결혼하게 됐다”며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배우 신충식의 소소하고 행복한 일상은 5일 오후 8시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