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강희 "3개월째 고깃집 알바…시간당 1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강희. 사진|유튜브 채널 '위라클'


배우 최강희가 고깃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최강희는 4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의 '위라클 택시2'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 근황에 대해 "아르바이트하며 지낸다. 고깃집 설거지와 김숙 집 가사도우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좀처럼 믿지 못하는 MC의 반응에 최강희는 "맞다. 3개월 됐다.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 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연예인 병이 걸려서 주방에서 안 나왔는데 20대들이 날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최강희는 "나에 대해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뭘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게 무엇일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집을 치우는 걸 진짜 좋아한다"며 "내가 한번 연예인이 아니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시도라도 해보자(싶었다). 말로 하는 척이 아니라. 그래서 한 번 해봤다"고 말했다.

6년 전 극심한 우울증을 토로한 그는 우울증과 공존하는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강희는 "우울증은 출구가 안 보인다. 내일이 계속 영원히 올 것 같은 불안감이다. 세상이 무섭고 가슴이 너무 뛰었다. 공황장애 비슷하다"고 운을 떼며 "신앙을 갖게 되면서 나의 결핍이 채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채워졌다기보다 어디 탁 담긴 느낌이다. 술도 안 먹으려고 한 것도 아니고, 해도 좋고 안 해도 괜찮은 거다. 그러면서 회복됐다"면서 "극복됐다고 생각하다가도 사람이니까 우울증이 나오지만 심하지 않다. 감성에 젖는다"라고 설명했다.

최강희는 특히 "나는 우울한 사람들 좋아한다. 사랑스럽다고 말해주고 싶다. 과거를 돌아보면 그 순간에 내가 제일 싫고 쓸모없는 인간이라 생각했는데 사랑스럽다"고 같은 고통을 경험하고 있는 이들에게 잔잔한 위로를 건넸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