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울증고백' 최강희 "現고깃집 설거지 아르바이트中" 깜짝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위라클' 채널을 통해 최강희가 3개월 째 고깃집 아르바이트 중인 깜짝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우울증 극복에 대한 팁도 과감하게 전했다.

4일 , 위라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강희, 그녀가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이유’란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최강희는 “박진희 나오고 이 채널 나오고 싶었다”며 반갑게 인사, 요즘 근황을 묻자 그는 “3개월째 아르바이트 고깃집 설거지와 김숙 집 가사 도우미하고 있다”고 했다. 이를 믿지 못하자 최강희는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원 처음엔 연예인병 걸려 주방에서 안나왔는데, 20대 애들이 날 모르더라”며 비화를 전했다.

갑자기 아르바이트 하게 된 근황을 묻자 최강희는 “나를 좀 알아봐야겠다는 생각,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것을 생각했다, 내가 집 치우고 설거지를 좋아하더라”면서 “연예인 아니면 뭘 할 수 있는지 시도라도 해보자 생각으로 해, 말로 하는 척이 아니라 한 번 해봤다”며 깜짝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어디로 갈지 모르는 인생 너무 걱정하고 살 필요가 없다”며 철학적인 생각을 남기기도.

또 우울증을 겪어봤다고 고백했던 최강희는 “이게 우울증이 맞다면 출구구 안 보여, 내일이 영원히 올것 같은 불안감,세상이 무서웠다”면서 “심장이 너무 뛰어 말할 수 없다 공황장애와 비슷, 비극적이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는 “의사선생이‘내가 원한 게 뭔지 모르겠어요’란 질문이 상담하기 답답하다고 해 , 나도 그랬던 것 같다 뭘 위해 사는건지 잘 모르겠더라”고 했다.

최강희는 “술을 많이 마셨다 지금은 신앙을 갖고 술을 끊어, 나의 결핍이 채워졌다 회복됐다”며“힘들었던 마음이 극복했다고 생각해도 또 나와, 하지만 심각해지지 않아 , 감성에 젖는 것 같다”며 이젠 우울증을 극복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난 우울한 사람들 좋아한다 내가 그랬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나쁘지 않아,그 모습 그대로 사랑스럽다고 말하고 싶다”며 “그 순간 내가 제일 싫었는데 너무 사랑스럽다”며 자신을 돌아봤다.

마지막으로 최강희는 ‘행복’에 대해 “행복은 짧은 것 , 앞으로 비전과 목표 없다”며 최강희다운 심플한 대답과 함께“엄마, 오빠, 행복하자. 잠깐씩 평생 영원히 보자, 끝까지 같이 가자”며 가족들에게 사랑이 담긴 영상편지를 전해 지켜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유튜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