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둑] '랭킹 114위' 강우혁, 일냈다...안동시 백암배 깜짝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국내랭킹 114위' 강우혁 5단이 깜짝 우승을 안았다.

강우혁 5단은 4일 경북 안동시 백암선생 생가에서 열린 제4회 안동시 백암배 바둑 오픈 최강전 결승에서 국수산맥 국내 프로토너먼트 우승자 이원영 9단에게 313수 만에 흑 2집반승, 우승을 차지했다.

뉴스핌

우승자 강우혁(왼쪽)과 준우승을 한 이원영. [사진= 한국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초반 우세를 가져온 강우혁 5단은 중반에 접어들면서 이원영 9단에게 역전을 허용했지만 중후반 재역전에 성공하면서 이번 대회 최종 승자가 됐다.

2001년 제주에서 태어난 강우혁 5단은 2015년 제5회 영재입단대회로 프로에 입문했고 2019년 신예대회인 제7기 하찬석국수배 영재바둑대회에서 준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예선부터 출전해 4연승으로 본선에 진출했고, 16강에서 윤민중 4단에게 승리한 이후 8강에서 박진솔 9단, 4강에서 김정현 8단을 돌려세우고 결승에 올랐다.

강우혁 5단은 "우승은 전혀 생각하지 못해서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며 "속기전이 개인적으로 잘 맞아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 이번 우승이 자신감을 얻는 계기가 돼서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며 말했다.

하근율 경상북도바둑협회장이 강우혁 5단에게 우승 상금 3000만 원과 트로피를, 이원영 9단에게 준우승 상금 1000만 원과 트로피를 수여했다.

강우혁 5단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한국기원 승단규정(우승 시 2단 승단)에 따라 7단으로 승단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