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흉기로 XX겠다'..박수홍 父, 아들 폭행 후 형수와 함께 식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변보호 요청에 방검복까지"

"박수홍 절규에도 형은 '오, 주여'"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검찰에 조사받으러 갔다가 부친에게 폭행당해 병원으로 이송된 가운데 부친과 형수의 반응이 전해졌다.

4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서는 ‘박수홍 무너뜨린 아버지의 만행, 형과 형수의 소름 돋는 반응’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이데일리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이날 박수홍이 부친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한 것을 언급하며 “박수홍이 대질 조사를 굉장히 부담스러워했다더라. 왜냐하면 아버지가 박수홍이 어렸을 때부터 이런 모습을 많이 보였기 때문에 두려워하고 반감이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상황 때문에 안전 조치를 해달라고 수차례 요청했다고 한다”며 “얼마나 두려워했는지 방검복까지 입고 갈 정도였다”고 전했다.

박수홍 측 변호인에 따르면 이날 박수홍의 아버지는 박수홍을 보자마자 정강이를 발로 차면서 “인사도 안 하느냐. 흉기로 배를 XX 버리겠다”고 하며 박수홍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진호는 “박수홍의 아버지가 그 전에도 그런 말을 계속했다고 한다”며 “박수홍이 그 자리에 주저앉아 절규를 하면서 울었다고 한다. 박수홍이 아버지가 아니라 형에게 ‘대체 나한테 왜 그러냐. 가족을 위해 헌신을 했는데’라고 울면서 얘기하니까, 형은 ‘오. 주여’라는 한 마디만 했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수홍은 어머니에 대한 효심이 강하다. 끝까지 어머니를 안타까워했고 보호하려고 했다”며 “다만 아버지에 대해서는 반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박수홍이 형과 형수를 제외한 가족들을 지키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아버지가 검찰에 참고인 조사를 받을 때 거의 아들로 인정하지 않는 수준으로 진술했다고 한다”며 “충격적인 내용이었다고 하는데 박수홍 측은 아버지를 보호하려고 입을 닫았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돌아온 답은 아버지의 폭행과 폭언, 협박이었다”고 안타까워했다.

박수홍은 아버지의 폭언과 폭행으로 심적 충격으로 과호흡이 와 실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아버지는 형수와 함께 법원 근처 식당에서 함께 식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식사는 할 수 있다. 아들이 충격받고 쓰러진 상황에서 식사를 했다는 자체가 슬프다”며 “아들에 대한 걱정과 배려가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아울러 이진호는 “박수홍 측은 아버지에 대한 법적 조치를 고민하고 있다”면서 “만약 박수홍이 고소의 사를 밝히지 않고 고소를 하지 않는다면 아버지를 처벌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박수홍 의사가 중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인 노종언 변호사는 현재 박수홍의 부친이 박수홍의 형인 큰 아들의 죄를 대신 뒤집어쓰려고 한다고 보고 있다. 80살 넘은 박수홍의 아버지는 인터넷 OTP와 공인인증서를 활용해 법인과 개인통장의 관리를 다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수홍의 부친은 ‘친족상도례 대상’이어서 처벌받지 않는다. 친족상도례는 4촌 이내 인척, 배우자 간 일어난 절도·사기죄 등 재산범죄 형을 면제하는 특례조항이다.

박수홍의 친형은 지난 10년 동안 116억에 달하는 박수홍의 출연료 등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달 21일 서울서부지검 조사과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를 받는 박수홍의 친형을 구속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조만간 박씨의 기소 여부를 결론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데일리

(사진=손헌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박수홍의 절친인 개그맨 손헌수는 박수홍이 폭행당했다는 소식에 분노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검사가 6번이나 바뀌고 바뀔 때마다 다시 똑같은 질문 반복하고. 또 바뀐 검사는 취조하듯이 물어보고. 억울하면 증거나 자료는 직접 구해오라 하고. 증거는 차고 넘치는데 갑자기 대질 조사해야겠다 하고. 가해자가 억울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헌수는 “아버지는 분명히 폭행할 테니 무섭다고 신변 보호를 원했는데 무시당하고”라며 “여러 피해자들이 왜 조사받다가 생을 마감하는지 알겠네. 우리나라는 피해자가 되면 안 되는 건가?”라고 덧붙이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하지만 서울 서부지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박수홍 측에서 대질 조사를 거부한 적이 없고 검찰에 특별한 신변보호 조치를 요청한 사실은 없다”며 “80대 고소인 아버지가 검사실에서 조사받기 직전 50대 친아들을 돌발적으로 때릴 것이라고 쉽게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남은 구속기간 동안 충실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최대한 밝혀 금주 중 법과 원칙에 따라 사건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