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응급실 행에도 촬영 스케줄 예정대로 …"본인이 참여 원해"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개그맨 박수홍ⓒ News1 강고은 에디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코미디언 박수홍(52)이 검찰 조사를 받던 중 부친으로부터 폭언 및 폭행을 당해 응급실로 이송된 가운데, 예정된 방송 녹화 일정은 그대로 이어간다.

MBN 측은 4일 뉴스1에 "'동치미' 제작진이 MC 박수홍의 건강 상태를 체크한 후 녹화 참석 여부를 물어본 결과, 오는 6일 목요일 '동치미' 녹화에 정상 참여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라면서도 "지금은 절대 안정을 취하라는 의사의 권유를 받아 이에 따르며 회복 중"이라고 박수홍의 현재 상태를 알렸다.

MBN은 "제작진은 박수홍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라며 "현재 (박수홍이) 차질 없이 참여하기를 원해서 녹화는 예정대로 진행한다"라고 설명했다.

박수홍이 진행을 맡고 있는 또 하나의 프로그램인 JTBC '알짜왕' 측도 이날 뉴스1에 "오는 7일 금요일 녹화는 예정대로 진행한다"라며 "박수홍도 정상적으로 녹화에 나선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서부지검에서는 박수홍과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모씨가 대질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며, 아버지 박씨와 형수 이모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참석했다. 박수홍 측 노종언 변호사에 따르면 이 자리에 등장한 박수옹의 부친은 박수홍에게 폭언을 하고 정강이를 걷어 차는 등 폭행도 했다. 이에 박수홍은 병원 응급실로 실려갔다.

노 변호사에 따르면 박수홍의 부상 정도는 크지 않지만 다리 부상 등을 입었다. 또 충격이 커서 과호흡이 오는 등 안정이 필요해서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박수홍은 소속사 대표인 형 박모씨와 금전적 갈등으로 긴 법적 다툼을 이어오고 있다. 박수홍 측은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법인 자금을 횡령하고 출연료를 개인 생활비 등으로 무단 사용했다며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냈다. 형사 고소와 더불어 116억원 손해배상 소송도 진행하고 있다.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9월8일 박수홍 친형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hneunjae9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