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레드벨벳 응원에 눈물" '올라운더' 슬기, 노력·고민 다 담은 첫 솔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레드벨벳 슬기/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레드벨벳 슬기가 데뷔 8년 만에 솔로 가수로 데뷔, 독보적인 콘셉트로 '올라운더'임을 스스로 증명해낸다.

슬기는 4일 오후 2시 첫 번째 솔로 앨범 '투애니에잇 리즌스'(28 Reasons)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멤버 웬디가 진행을 맡았다.

슬기는 2014년 레드벨벳으로 데뷔한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홀로서기에 나선다. 슬기는 앞서 그룹 활동뿐만 아니라 유닛 레드벨벳-아이린&슬기, 프로젝트 그룹 갓 더 비트(GOT the beat) 등을 통해 다양한 음악적 역량을 드러내온 터다.

솔로로 데뷔하는 슬기는 이날 "데뷔 8년 만에 처음 발표하는 솔로 앨범"이라며 "타이틀곡 포함해 총 6곡이 수록돼 있다. 보컬적으로도 다양한 색깔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고, 그동안 보여드린 모습과는 다르게 좀 더 과감하고 강렬한 모습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뉴스1

레드벨벳 슬기/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라운더'라는 수식어를 가진 슬기는 데뷔 8년 만에 솔로로 나서게 됐다. 이에 대해 "전부터 계속 준비는 해오고 있었지만, 올해 초부터 확실시되어서 노래도 받아보면서 제대로 된 준비를 했다"라며 "전 시기상 지금이 맞다고 생각한다. 제 경험치가 쌓이고, 멋져진 다음에 솔로 앨범을 하는 게 제가 보여드릴 색깔에 맞는 것 같았고, 노래를 들었을 때도 지금 시기에 나오는 게 맞는 것 같아서 연차가 찬, 8년 차에 나오는 게 잘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강조했다.

이번 솔로 앨범 '투애니에잇 리즌스'에는 동명의 타이틀곡을 비롯해 '데드 맨 러닝'(Dead Man Runnin'), '배드 보이, 새드 걸'(Bad Boy, Sad Girl), '애니웨어 벗 홈'(Anywhere But Home),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 '크라운'(Crown) 등의 총 6곡이 수록됐다.

슬기는 앨범 콘셉트에 대해 "아무래도 선과 악의 공존을 표현한 캐릭터라 목소리 톤에 대한 고민이 굉장히 많았다"라며 "녹음을 1차적으로 했는데 제가 너무 착하게 부른 거다, 제가 착해서가 아니라 제가 가진 목소리 톤이 약간 포근한 음색이 조금 더 강한 편이어서 이 서늘함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그런 고민을 굉장히 많이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이번에 유영진 프로듀서님이 앨범 작업을 같이 해주셨는데 제게 덤덤히, 무심하게 부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피드백해주셔서 수정에 수정을 거쳤다"라며 "그리고 노래 부르면서도 다양한 연기가 필요해서 자연스럽게 뮤직비디오에서도 어떻게 표정을 지어야 할지, 안무를 출 때 어떻게 해야 어울릴지 많이 고민하면서 열정적으로 녹음했다"고 부연했다.

뉴스1

레드벨벳 슬기/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이틀 곡 '28 리즌스'는 그루비하고 묵직한 베이스와 휘파람 소리가 시그니처인 팝 댄스 곡이다. 가사에는 좋아하는 상대를 향한 순수한 관심과 짓궂은 장난기를 모두 가진 선과 악이 공존하는 캐릭터가 등장, 우리의 관계를 둘러싼 수많은 이유들에 대한 궁금증을 던진다. 그는 이 곡에 대해 "명확하게 퍼포먼스가 느껴진 곡"이라며 "슬기가 솔로로 나온다고 했을 때 많은 분들이 퍼포먼스를 기대할 거란 생각을 할 텐데, 동시에 보컬적인 부분도 놓치고 싶지 않단 생각에 나를 처음으로 표현하기에 적당한 곡이 아니었나 싶다"고 밝혔다.

슬기의 첫 작사 곡도 담겼다. '데드 맨 러닝'은 과거 자신에게 상처를 준 존재를 향한 경고와 상처로 인한 공허하고 위태로운 마음을 생생히 담았다.

이에 대해 "제 첫 작사곡이라 굉장히 뿌듯했다, 첫 작사인데 앨범에 실려서"라며 "사내 블라인드 테스트를 하는데 그 경쟁을 뚫고 제가 뽑히게 된 것이다, A&R 팀에서 제 가사가 무게감 있는 분위기를 잘 살린 것 같다는 평을 남겨주셨다고 해서 앞으로 계속 도전해보려고 한다"며 웃었다. 이에 웬디도 "우리 회사가 정말 까다롭게 가사를 뽑는데 이걸 통과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오와 함께한 '배드 보이, 새드 걸'에 대해선 "데모곡이 여자 솔로곡이었는데, 각각의 입장에서 불러 보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어떤 남자 아티스트분과 해야 제 보컬톤과 잘 어울릴까 생각했는데 랩도 잘 하고 싱잉도 잘하는 비오님이 잘 할 것 같아서 만장일치로 정해졌다"고 비화를 밝혔다.

뉴스1

레드벨벳 슬기/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슬기는 자신의 장점에 대해 "돌아보니 회사에서도, 외부적으로도 프로젝트성 그룹을 많이 해봐서 정말 다양한 콘셉트를 했다고 자부할 수 있는데 그래서 어떤 콘셉트가 와도 다 받아들이고 잘 표현할 수 있다는 그런 걸 제 장점이라고 얘기하고 싶다'라며 "이번 앨범도 굉장히 어려운 콘셉트였는데 덕분에 조금 더 이해하면서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얻었고, 조금 더 제 색깔을 보여주고 찾는데 있어서 더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하며 웬디와 함께 박수를 쳤다.

노래와 춤, 다재다능한 모습을 8년간 보여주며 '올라운더' 수식어를 얻은 슬기는 "이 수식어가 붙어서 더 노력하게 되고, 놓치고 싶지 않은 정말 좋은 말"이라며 "노래도 잘하고, 춤도 잘 추고 재능있단 말을 듣는 건 저한테도 힘이 되는 말이라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고, 그래서 더 생각이 많고 고민이 많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만큼 할 수 있는 건 노력과 연습"이라며 "꾸준히 새로운 춤도 배우려고 하고, 보컬적인 부분에서도 (웬디의) 도움을 많이 받으면서, 그 균형을 잡으려고 계속 배워가면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솔로로서 가장 중요한 건, 무대에 혼자 서야 하는데 여기를 장악할 줄 아는 마음가짐, 자신감이 최고"라며 "자신감은 노력과 나의 재능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해서 그 자신감이 채워질 만큼 계속 노력하면서 이 밸런스를 맞춰가고 다져가는 게 중요한 조건이라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뉴스1

레드벨벳 슬기/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슬기는 레드벨벳 멤버들의 응원과 조언을 받았냐는 질문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는 "사실 멤버들이 없는 것에 있어서 두려움을 느꼈고 혼자 하는데 외로움이 해소가 되지 않더라"며 "그래서 솔로를 했던 조이와 웬디에게 부담감이 없었는지도 묻고, 정말 많은 도움을 받은 게 뮤직비디오 첫 촬영 날 둘(웬디, 조이)한테 문자를 했다, 그때 고되고 이게 맞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위로받고 싶어서 연락했는데 (웬디가) 보이스톡으로 슬기야 넌 잘할 수 있다고 해줘서 눈물이 나더라"며 울컥했다.

이어 "수영이도 문자를 엄청 길게 보내주면서 '언니는 다 잘하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하더라"며 "그래서 우리 멤버들도 그렇게 저를 응원해주고, 아이린 언니와 예림이도 '짱'이라고 해줘서 너무 행복했다. 레드벨벳 사랑한다고 강조해달라. 정말 고마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웬디는 "어차피 슬기니까, 잘할 거 아니까 얼른 앨범이 나오기만 기다렸다"며 "울지마라"고 다독였다.

솔로로 도약하는 슬기는 앨범의 목표에 대해 "첫 앨범으로 나는 이런 음악을 한다는 것만 보여주는 게 아니다"라며 "앞으로 제가 좋아하는 콘셉트가 많아서 나는 이 하나만, 이 색깔만 보여주는 게 아니고 항상 콘셉트를 슬기 답게 소화해서 표현하고 싶고, 그걸 기대해주시는 분들이 많이 생기게끔 하는 게 제 방향"이라고 다부진 포부를 드러냈다.

슬기의 첫 번째 솔로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