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얼리 드래프티' 성균관대 배하준, 개인 사정으로 드래프트 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2022-2023시즌 남자부 신인 선수 드래프트. 한국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2023시즌 남자부 신인 선수 드래프트. 한국배구연맹성균관대 3학년 배하준(21)이 드래프트 신청을 철회했다.

한국배구연맹은 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2022-2023시즌 남자부 신인 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드래프트를 앞두고 "성균관대 배하준은 개인 사정으로 인해 드래프트에 신청을 철회하게 됐다"고 전했다.

경북사대부고를 졸업한 배하준은 1학년 때부터 주전 미들 블로커로 활약했다. 신장 196.7cm로 블로킹 높이가 좋고 마른 체격으로 키에 비해 빠른 발을 가지고 있는 선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대학 3학년생인 배하준은 얼리 드래프티로 이번 드래프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하지만 드래프트 신청을 철회한 그는 4학년이 되는 내년 프로 무대에 재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드래프트는 배하준을 제외한 총 34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지명 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 역순을 기준으로 현대캐피탈 35%, 삼성화재 30%, OK금융그룹 20%, 우리카드 8%, 한국전력 4%, KB손해보험 2%, 대한항공 1%의 확률로 추첨을 통해 선수를 선발한다. 우리카드의 2라운드 지명권은 트레이드 보상에 의해 삼성화재가 지명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