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부선 "돈스파이크 안타까워…나도 필로폰 끊는데 6년 걸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김부선. 사진|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부선이 자신의 마약 투약 경험을 털어놓으며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 45) 마약 사건에 대해 안타까워했다.

김부선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마약과 인권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김부선은 "돈스파이크가 마약으로 구속됐다"면서 "갑자기 오래 전에 40년도 더 됐는데 제가 서울에 와서 마약을 했다 (그때 일이 생각이 났다)"고 과거 마약 투약을 떠올렸다. 김부선은 지난 1983년부터 2004년까지 5차례 필로폰과 대마초 등을 투약한 전과가 있다.

김부선은 "당시 춤을 추러 갔다가 부유층 자녀들과 알게 되어서 우연히 히로뽕(필로폰)이라는 무서운 마약을 접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아버지 돌아가시고 어머니가 시장에서 젓갈 등을 행상으로 팔 때였는데 속도 없이 (마약을 했다). 마약이 그렇게 무서운거다. 재산을 다 탕진한다. 뇌는 물론이고 영혼도 다친다. 재산도 다 탕진한다. 그때 순진한 엄마한테 '돈 내놓아라. 서포트 조금만 해주면 스타가 될 텐데, 도와주지 않아서 스타가 못 되는 것'이라고 했다. 어린 마음에, 마약에 취했을 때였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지난 날을 돌아봤다.

김부선은 또 "과거 딸이 고등학생 때 제가 유언을 남긴 적이 있다. '대학 졸업하면 마음껏 연애하고 편견 없이 모든 사람 만날 수 있는데 마약만 하지 말아라. 유언이다'라고 했다"면서 "그래서 (돈스파이크가) 안타까웠다. 딸에게 유언으로 남길 정도로 필로폰은 안된다고 했다. 저도 우연히 마약을 했다. 모델 할 때였는데 다이어트 하려면 정말 힘들지 않나. 그러다보니 하게 됐다. 그때 마약을 안했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처음 (마약으로) 적발됐을 때 교도소를 보내지 않고 정부에서 약을 끊을 수 있도록 병원을 보내줬다면 내가 그렇게 힘들게, 전국에 있는 산을 돌면서 사람들과 차단하며 고독하게 지내지 않았을 텐데 싶더라. 같이 (마약)했던 부유층 자제들은 정신과 의사들 도움을 받고 끊었다고 하더라"면서 "(마약을 끊을 때) 내 의지는 아니라도 내 몸에서 마약을 원하기 때문에 너무 괴롭다"고 마약의 무서운 중독성을 들려줬다.

김부선은 "우리나라도 선진국이지 않나. 마약정책에 대해 감히 한 마디 하고 싶다"며 "돈스파이크도 전과가 있었더라. 마약 중독자들은 마음이 아픈 환자들이지 범죄자는 아니다. 내 의지와 관계 없이 몸에서 중독이 되면 원하는 거다. 도취감과 행복감이 너무 강해서 끊을 수가 없다. 저는 딱 한번 히로뽕을 접하고 완전히 끊는데 6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마약 중독자들은 나라에서 치료해서 사회로 복원을 시켰으면 좋겠다"고 재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돈스파이크는 필로폰 30g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이는 통상 1회 투약량인 0.03g의 1000회 분량이다. 시가 1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지난달 28일 구속 됐다. 돈스파이크는 이전에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벌금형과 징역형 집행유예형을 선고 받는 등 동종 전과 3회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