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얼리 지원' 성균관대 배하준, 개인 사정으로 드래프트 신청 철회 [MK청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균관대 미들블로커 배하준(3학년, 196cm)이 드래프트 지원을 철회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4일 서울 청담리베라호텔에서 2022-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연다.

드래프트를 앞두고 KOVO는 알림을 통해 '성균관대 배하준 선수는 개인 사정으로 인해 드래프트에 신청을 철회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매일경제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하준은 1학년 때부터 성균관대 주전 미들블로커로 활약했다. 속공이나 블로킹 리딩에 능하다는 평을 받은 선수였다. 드래프트에 나온다면 상위 지명이 유력했던 선수 중 한 명이었다. 이번 드래프트 지원자 중 최장신 선수였다. 배하준은 내년 대학 졸업 후 다시 드래프트에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드래프트는 배하준을 제외한 총 34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드래프트 지명 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 역순을 기준으로 현대캐피탈 35%, 삼성화재 30%, OK금융그룹 20%, 우리카드 8%, 한국전력 4%, KB손해보험 2%, 대한항공 1%의 확률로 추첨을 통해 선수를 선발한다. 우리카드의 2라운드 지명권은 트레이드 보상에 의해 삼성화재가 지명한다.

[청담(서울)=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