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보람 해명 "야구선수와 결혼? 너무 황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보람. 사진ㅣ이보람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씨야 출신 가수 이보람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이보람은 3일 인스타그램에 "지인의 연락을 받고 너무 황당해 글을 올린다. 저는 어디에서도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담겼다. 글쓴이는 이보람이 최근 한 영화제에서 '야구선수 부인이 된다는 것은 상당히 매력적이다. 이번 시즌이 끝나면 기아 타이거즈 선수와 소개팅이 예정돼 있다. 제가 기아의 팬인데 선수단에 좋아하는 남자가 있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보람은 “저는 어디에서도 이런 말은 한 적이 없다. 선수와 소개팅 할 생각도 없고 저는 그냥 야구 팬일뿐입니다. 지금은 결혼 생각 없고, 선수와 소캐팅, 결혼하고 싶은 마음은 더더욱 없습니다. 자꾸 이런 날조하시면 곤란해요”라고 해명했다.

이보람은 기아 타이거즈의 열혈 팬으로 유명하다. 기아 타이거즈 팬들은 이보람을 ‘갸보람’이라는 별명을 부를 정도다.

이보람은 2006년 그룹 씨야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미친 사랑의 노래' '사랑의 인사' 등의 히트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최근에는 MBC TV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를 통해 결성된 그룹 'WSG워너비'로 활동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