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서연, '얼어죽을 연애따위' 출연...최시원과 남매 케미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장서연이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연출 최규식)에 합류한다.

4일 소속사 51K는 “MBC ‘닥터로이어’를 통해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기대를 모은 신예 배우 장서연이 ‘얼어죽을 연애따위’에 캐스팅 되어 촬영을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ENA 새 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과 재훈이 뜻하지 않게 연애 리얼리티쇼 ‘사랑의 왕국’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장서연은 극 중 재훈(최시원 분)의 여동생 ‘박현소’ 역을 맡았다. 세상 바쁜 '취준생'이지만 엄마를 살뜰히 챙기는 의젓함은 물론 20대 특유의 상큼 발랄한 성격에 정이 많은 인물. 친오빠 재훈과 티격태격 '현실 남매' 케미는 물론, 오빠 재훈의 20년 지기 친구인 여름(이다희 분)을 어린 시절부터 친언니처럼 잘 따르는 모습으로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앞서 7월 종영한 MBC ‘닥터로이어’에서 의료사고 피해자 ‘길소연’ 역으로 깊이 있는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짙은 여운을 남겼던 장서연은 이번 ‘얼어죽을 연애따위’를 통해 180도 달라진 밝은 매력으로 특유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지닌 취준생 '현소'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장서연은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들, 감독님과 함께 작품을 하게 되어 너무 영광스럽고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라며 “전작인 ‘닥터로이어’와 달리 실제 저와 비슷한 또래의 캐릭터를 맡았는데, 보시는 분들이 ‘현소’를 통해 공감할 수 있고,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내일(5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51K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