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같이 삽시다' 김지선 "네 자녀 모두 자연분만…산후우울증 앓았다"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개그우먼 김지선이 넷째 출산 후 앓았던 산후우울증을 고백한다.

4일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다둥이 워킹맘' 김지선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애가 넷인데 금실이 오죽 좋겠냐"는 말에 김지선은 "우리 부부가 매일 좋아 죽는 줄 안다. 낮에 그렇게 미웠는데, 밤에 불 끄면 얼굴이 안 보이니까..."라고 답해 자매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고 전해진다.

이어 김지선은 남편과 첫 만남을 회상한다. 김지선은 남편과의 만남이 다른 사람과의 소개팅 불발로 인해 이루어진 것이라고 밝혀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또한 김지선은 자녀 문제로 의견 대립이 생겨 결혼 이후 남편과 첫 부부 싸움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김지선은 "육아 때문에 싸울 틈도 없어서 몰랐는데 이렇게나 말이 안 통하는 사람인지 몰랐다"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김지선은 남편과의 강한 대립으로 큰 싸움이 될 것 같아 가출까지 감행했다며, "(이 사람과) 못 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화가 안 됐다"며 심각했던 부부싸움을 털어놓는다.

김지선은 다산의 아이콘이 된 만큼 주변에서 임신과 출산이 쉬웠을 거라는 인식이 있다며 사람들의 생각과는 달리, 출산 당시 통증이 심했다고 고백한다. 네 아이 모두 자연 분만으로 낳은 김지선은 출산 통증을 망각하고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게 됐다며 다산의 비결을(?) 밝힌다. 이어 김지선은 넷째를 낳고 산후우울증이 심하게 앓았다고. 자매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김지선의 남모를 속내는 무엇이었을지, 이들의 이야기가 궁금증을 더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