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치얼업' 한지현, 가난 때문에 결별 "감당할 수 있는 급 아냐"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첫방 치얼업 한지현 배인혁 /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치얼업' 한지현이 가난 때문에 남자친구와 헤어졌다.

3일 밤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치얼업'에서는 치열하게 살아가는 도해이(한지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해이는 심부름 대행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손님 진선호(김현진)의 케이크를 배달하게 됐다. 해당 케이크는 진선호의 여자친구가 결별 선언과 함께 보낸 거였다.

이어 진선호는 도해이에게 "남친 있어요? 보시다시피 제가 이제 프리 해져서"라고 말했다.

그러나 도해이는 매몰차게 돌아서며 "저것도 돌아이구만"이라고 반응했다.

아르바이트가 끝난 도해이는 남자친구 이재혁(은해성)에게 전화했으나 그는 "오늘 못 보겠다. 엄마 호출로 집에 가는 길"이라고 답했다. 그 순간 도해이 앞으로 이재혁이 지나갔다.

이에 도해이는 조용히 이재혁을 쫓아갔다. 그러나 이재혁은 "다 정리하고 새로 시작하려고. 비슷한 애 만나는 게 편할 것 같기도 하고"라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됐다.

또한 이재혁의 지인은 "하긴 의대 가면 많더라. 근데 도해이 걔는 뭐 그렇게 알바를 뛰냐. 그렇게 없냐"고 말했다.

이어 이재혁은 "그냥 내가 감당할 수 있는 급이 아니야"라고 답했다.

이로써 도해이는 현실을 자각하게 됐다. 이후 도해이는 이재혁을 찾아가 "내가 참아보려고 했는데 네가 너무 작아서…그릇이"라며 "솔직히 네가 감당할 수 있는 급이 아니잖아"라고 이별을 선언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