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라카미, 최종전에 56호 홈런 폭발 '일본인 신기록'…10억짜리 집도 선물받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무라카미 무네타카. /야쿠르트 스왈로스 홈페이지


[OSEN=이상학 기자] 일본인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이 나왔다. 무라카미 무네타카(22·야쿠르트 스왈로스)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대기록을 세웠다.

무라카미는 3일 일본 도쿄 메이지 진구구장에서 열린 2022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 4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장, 7회 3번째 타석에서 기다렸던 56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요코하마 우완 이리에 다이세이의 초구 몸쪽 높게 들어온 151km 직구를 통타, 우측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장식했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한 무라카미가 1루 덕아웃을 향해 박수를 치며 기뻐했고, 진구구장도 열광의 도가니가 됐다.

역사적인 홈런이었다. 지난 1964년 요미우리 자이언츠 오 사다하루(왕정치)의 일본인 역대 한 시즌 최다 55홈런을 넘어섰다. 비공인 세계 최다 868홈런을 기록한 오 사다하루는 대만인 아버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대만 국적을 갖고 있지만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라 일본 야구의 레전드로 통한다.

무려 58년 만에 오 사다하루의 기록을 넘어선 무리카미는 지난 2013년 야쿠르트 외국인 타자 블라디미르 발렌틴의 일본프로야구 역대 한 시즌 최다 60홈런 기록은 깨지 못했다. 지난달 13일 요미우리전에서 54~55호 홈런을 터뜨린 뒤 13경기 연속 홈런을 추가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지난달 25일 야쿠르트가 센트럴리그 우승을 확정해 팀 성적에선 자유로워졌지만 홈런 하나가 어려웠다. 극심한 중압감 속에 60타석 연속 무홈런으로 깊은 슬럼프에 빠지며 타이 기록으로 끝나는가 싶었다. 하지만 시즌 최종전에서 극적인 한 방을 터뜨리며 일본인 최다 홈런 기록을 56개로 바꿨다.

이 홈런으로 무라카미는 10억원짜리 집도 선물로 받게 됐다. 야쿠르트 구단을 후원하는 일본 부동산 업체 ‘오픈하우스’ 그룹에서 무라카미가 56홈런을 달성하면 특별 홈런상으로 도쿄에 1억엔(약 10억원) 집을 선물하겠다고 약속했다. 집의 위치와 구조는 향후 무라카미와 상담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