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1 POINT] '무조건 잡아야 할 때마다 진다'... 수원전 3연패→성남에 치명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동훈 기자(성남)] '수원 악몽'에 빠진 성남FC에 강등 카운트다운 시계가 켜졌다.

성남은 3일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라운드(파이널B 1라운드)에서 수원 삼성에 0-2로 패했다. 이로써 12위 성남과 10위 수원 승점 격차는 12점으로 크게 벌어졌다.

수원전을 앞두고 성남은 미니 전지훈련을 다녀왔다. A매치 기간을 맞아 다른 팀들은 휴식을 취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지만 성남은 아니었다. 자동 강등이 눈앞에 있고 매우 중요한 수원전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조직력, 마음가짐을 다졌다. 정경호 감독 대행은 "수원전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했다. 수원전 맞춤전술로 나설 것이다. 11명이 하나가 되면 강하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정경호 대행은 김영광, 박수일, 곽광선, 조성욱, 장효준, 연제운, 권순형, 이재원, 안진범, 구본철, 김민혁을 내보냈다. 안진범이 중원에 내려가 전개를 이끌면 김민혁, 구본철이 침투해 공격 루트를 만드는 패턴이 반복됐다. 중앙이 막히면 좌우 윙백이 높게 올라갔다. 직선적인 패스가 눈에 띄게 많이 나왔다. 공격적으로 나선 수원에 제대로 맞대응을 했다.

구본철 슈팅이 골대에 맞는 등 아쉬움이 반복됐다. 거친 몸싸움까지 마다하지 않으며 밀어붙였는데 전반 29분 오현규에게 실점해 끌려갔다. 전반은 0-1로 끌려가면서 마무리됐다. 이에 정경호 대행은 후반 시작과 함께 뮬리치, 팔라시오스, 이시영을 동시에 내보냈다. 빠르게 동점을 만들겠다는 계산이었다.

하지만 오현규에게 추가 실점을 내주며 점수차가 벌어졌다. 실점 직후 성남은 양시후를 센터백으로 넣고 심동운을 공격에 추가했다. 연제운을 미드필더로 올리며 공격 숫자를 더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고 그대로 0-2 패배를 당했다.

성남은 올 시즌 수원과 4번 만나 1승도 못했다. 최근 3경기로 한정하면 3연패다. 첫 경기는 비겼는데 2-0으로 앞서다가 막판에 2실점을 하며 충격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을 상대로 유독 약했던 건 치명타였다. 수원은 내리막길을 걸을 때 성남을 상대로 승점을 따 반등 발판을 만들었다. 반대로 성남은 반드시 이겨야 했는데 패하면서 12위를 벗어날 기회를 놓쳤다.

잡아야 할 때 당한 수원전 3연패는 성남에 엄청난 데미지를 줬다. 휴식기 때 전지훈련까지 다녀오면서 모든 걸 쏟았는데 이번에도 수원을 잡지 못했다. 이제 성남의 강등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정경호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제 정말 잔류가 쉽지 않게 됐다. 그래도 프로니까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