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홀스, 은퇴식날 통산 702호포…전설 삼총사의 커튼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이저리그(MLB)의 '살아있는 전설' 앨버트 푸홀스(4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홈 팬들에게 통산 702호 홈런으로 작별 인사를 했다.


중앙일보

푸홀스(5번)가 3일(한국시간) 피츠버그전에서 통산 702호 홈런을 치고 홈을 밟은 뒤 오랜 동료 몰리나와 포옹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푸홀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올 시즌 마지막 홈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어 세인트루이스가 3-4로 뒤진 3회 말 4-4 동점을 만드는 중월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올 시즌 23호포이자 통산 702번째 홈런이었다.

푸홀스는 MLB 역사상 네 번째로 통산 홈런 700개를 넘긴 선수다. 자신의 은퇴식이 열린 이날 홈런 하나를 더 추가하면서 통산 홈런 3위 베이브 루스(714개)와의 격차를 12개로 줄였다. 또 1회 말 인정 2루타(그라운드에 맞고 담장을 넘어간 타구)로 2타점도 보태면서 통산 타점을 2214개로 늘리고 베이브 루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중앙일보

푸홀스가 3일(한국시간) 피츠버그전에서 1회 인정 2루타로 2타점을 올린 뒤 더그아웃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푸홀스와 세인트루이스 팬 모두에게 특별한 하루였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이 경기에 앞서 푸홀스와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의 은퇴식을 열었다. 푸홀스와 몰리나는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와 함께 2000년대 세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합작하면서 세인트루이스를 명문 구단 반열에 올려 놓은 레전드 삼총사다. 올 시즌을 끝으로 푸홀스는 22년, 몰리나는 19년의 MLB 커리어를 마감하기로 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오는 4~6일 피츠버그 원정 3연전을 끝으로 정규시즌을 마친다. 따라서 웨인라이트가 선발 등판한 이날 홈 경기는 세 선수가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고 함께 뛰는 마지막 정규시즌 홈 경기였다. 특히 푸홀스와 몰리나에게는 평생 다시 올 수 없는 순간이기도 했다.

중앙일보

세인트루이스의 '리빙 레전드' 푸홀스(왼쪽)와 몰리나가 3일(한국시간) 피츠버그전에서 앞서 은퇴식을 열고 홈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전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전부터 4만6680명의 홈 팬이 부시스타디움 관중석을 꽉 메워 세인트루이스 역사상 가장 빛났던 영웅들과의 작별을 준비했다. 푸홀스와 몰리나의 가족과 특별한 지인들이 그라운드에 나와 이들의 은퇴식을 함께했다. 푸홀스와 몰리나는 온통 붉은색(세인트루이스 팀 컬러)으로 물든 관중석과 더그아웃을 바라보며 팀 동료들과 홈 팬들에게 진심 어린 은퇴사를 전했다. 또 잊지 못할 동료인 서로를 향해 박수를 보내고 눈시울을 붉혔다.

올리버 마몰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이날을 기념하기 위해 푸홀스를 3번 타자 1루수로 기용했다. 3번은 푸홀스가 전성기 시절 붙박이로 자리했던 타순이고, 1루는 그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베이스다. 푸홀스는 홈런 702개 중 3번 타순에서 505개를 쳤고, 1루수로서 484개를 터트렸다. 나이가 들면서 타순은 점점 뒤로 내려가고 지명타자로 출전하는 날이 많아졌지만, 이날만큼은 푸홀스를 위해 '세인트루이스 선발 3번 타자 1루수' 역할을 맡겼다. 마몰 감독은 "그게 옳은 일이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푸홀스 역시 또 한번 기념비적인 홈런과 타점으로 그 기대에 화답했다.

중앙일보

세인트루이스의 전성기를 이끈 푸홀스, 웨인라이트, 몰리나(오른쪽부터) 삼총사가 3일(한국시간)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인 피츠버그전 도중 나란히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 선수는 5회 초 2사 후 함께 교체됐다. 마몰 감독이 투수 교체를 위해 걸어나오자 모든 야수가 마운드 근처로 모였다. 마지막 악수와 포옹이 이어졌고, 세 명의 영웅히 천천히 걸어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부시스타디움이 떠나갈 듯한 만원 관중의 기립 박수가 이들 위로 쏟아졌다. 세인트루이스의 찬란한 한 시절이 저무는, 마지막 '커튼 콜'이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