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하성, MLB 첫 가을야구 확정 홈런 ‘쾅’…‘주전 유격수 전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하성, 시즌 11호 홈런·멀티히트 맹활약

팀 샌디에이고는 와일드카드 3위 확보…PS 진출 확정

MLB.com, 샌디에이고 PS 주전 유격수로 김하성 전망

추신수·류현진·최지만 이어 PS 안타 도전

이데일리

김하성이 3일 팀 샌디에이고의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뒷풀이에서 팀 동료 블레이크 스넬에게 맥주를 부으며 자축하고 있다.(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김하성(27)이 시즌 11호 홈런을 포함해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기록하며 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포스트시즌(PS) 진출을 자축했다.

김하성은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홈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하고 타점과 득점을 1개씩 올렸다.

김하성은 지난달 21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 이래 12일 만에 안타 2개 이상을 날리며 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0.249로 소폭 상승했다.

2회 2사 1루의 첫 타석부터 중전 안타를 친 김하성은 4회에는 땅볼로 숨 고르기를 했다. 그러다가 팀이 0-2로 끌려가던 7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화이트삭스 우완 선발 투수 랜스 린의 초구 싱커를 잡아당겨 약 127m 비거리의 홈런을 날린 김하성은 홈런 역시 지난달 21일 애덤 웨인라이트를 상대로 터뜨린 10호 홈런 이래 12일 만에 기록했다.

김하성은 시즌 타점을 57점으로 늘렸고 빅리그 통산 100타점 달성에 9개 만을 남겼다.

포스트시즌 자력 진출 매직 넘버 1이었던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홈런으로만 득점해 1-2로 패했다. 그러나 리그 와일드카드 4위 밀워키 브루어스가 마이애미 말린스에 패해 최소 와일드카드 3위를 확보하고 PS 진출을 확정했다.

메이저리그는 노사합의로 올해부터 리그당 6개 팀, 총 12개 팀이 가을 야구를 치른다. 리그 지구 우승 팀 승률 1, 2위가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에 직행하고 나머지 지구 우승팀 1개와 와일드카드 3개 팀이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 2선승제)를 벌여 디비전시리즈 진출 팀을 결정한다.

샌디에이고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60경기의 축소된 시즌을 치른 2020년 이래 2년 만에 포스트시즌 경기를 치른다. 162경기 시스템에서는 2006년 이래 16년 만에 가을 야구 무대에 복귀했다.

이데일리

김하성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뒤 매니 마차도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하성은 포스트시즌에서 ‘주전 유격수’로 활약할 전망이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그는 첫 빅리그 가을 야구를 경험한다. 2년 차인 올해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부상과 금지약물 적발로 인한 80경기 출장 정지 징계로 인해 주전 기회를 잡은 김하성은 풀타임 주전 유격수로 뛰었다. 148경기에서 타율 0.249(510타수 127안타) 11홈런 57타점 OPS .702를 기록하며 활약했다. 미국 야구통계 전문 웹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 기준, 김하성의 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WAR)는 4.6으로 팀내 1위 매니 마차도(6.7)에 이어 2위다.

메이저리그 공식 매체 MLB닷컴은 샌디에이고의 포스트시즌 내야진이 브랜든 드루리, 조쉬 벨(이상 1루수), 제이크 크로넨워스(2루수), 김하성(유격수), 마차도(3루수)로 구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하성은 한국인 빅리거 야수 가운데 5번째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최희섭(43)이 2004년 LA 다저스 소속으로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출전해 첫 테이프를 끊었고, 9년 뒤인 2013년 추신수(40·SSG 랜더스)가 신시내티 레즈 소속으로 한국인 빅리거 첫 안타·홈런·타점·득점 기록을 세웠다.

김현수(34·LG 트윈스)가 2016년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기에 나서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고,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은 한국인 야수 중 유일하게 월드시리즈 무대까지 밟았다. 그는 2020년 맹활약해 팀을 월드시리즈로 견인했고, 포스트시즌 통산 성적은 27경기 타율 0.238 4홈런 6타점이다.

와일드카드 시리즈 선발 출전이 유력한 김하성이 안타를 친다면 이는 추신수,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 최지만에 이어 한국인 빅리거로는 4번째가 된다.

투수인 류현진은 다저스 시절이었던 2018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디비전시리즈, 밀워키 브루어스와 챔피언십시리즈에서 각각 안타를 1개씩 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