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김숙, 장윤정 때문에 뿔났다…뻔한 결과에 "두번 죽이는 것"('당나귀 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제(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176회 시청률이 6%(닐슨코리아, 수도권 및 전국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이어갔다. 특히, 김형래 부문장이 괌 맛집이라고 데려간 한식당에서 후배들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삼겹살을 주문한 순간 8.6%(수도권 기준)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창단식에 참석하고 소속 선수들의 연습 경기를 참관한 구단주 허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행사를 앞두고 진행된 리허설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히 체크한 허재는 대기실에서도 쉬지 않고 창단 포부 발표 연습을 하며 열정적인 대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후 창단식이 시작되고 단상에 선 허재는 잔뜩 긴장해 실수를 연발했지만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선수단 소개는 특별한 포즈를 취하라는 허재의 지시를 충실히 따른 선수들 덕분에 팬들과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창단식은 성황리에 마칠 수 있었다.

며칠 후 허재는 소속팀이 대학 리그 우승 팀 고려대학교와 연습 경기를 하는 체육관을 찾았다. 그는 경기를 앞둔 선수들에게 “부담 갖지 말고 하던대로 해”라 했지만 소속팀이 경기 초반부터 밀리며 두 골을 내주자 싸늘하게 굳은 표정으로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이를 영상으로 지켜본 문경은이 “저건 엄청난 건데”라며 심각성을 알려 이후 어떤 상황이 벌어졌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장윤정이 야심차게 기획한 프로젝트 그룹 '트롯 꼰대즈'의 멤버를 뽑기 위한 1대1 데스 매치도 시작되었다.

장윤정으로부터 첫 지목권을 받은 곽범이 정호영을 선택하면서 한치의 양보없는 데스 매치의 서막이 올랐다. 금빛 반짝이 수트로 무장한 곽범은 진성의 ‘태클을 걸지마’를 수준급 노래 실력으로 소화했고 초미니 선글라스에 복고풍 의상을 입은 정호영은 시선을 강탈하는 ‘마성의 춤’을 추며 소방차의 ‘어젯밤 이야기’를 선보여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아이키로부터 “중독적이다”라는 평을 들었다.

노래 실력만으로는 곽범이 이길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었지만 장윤정이 가수 진성, 음악 감독 장지원과 회의 끝에 선정된 승자를 발표하기 앞서 "의외의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하지만 장윤정이 곽범의 승리를 발표하자 김숙은 "정호영 셰프님 두 번 죽이는 거예요"라 발끈해 웃음을 불러왔다.

다음은 조성모의 ‘다짐’을 부른 이대형을 시작으로 허재, 유희관의 데스 매치가 시작되었다.

과연 이 무대의 승자가 누구일지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최고 실력자 김병현과 김정태의 대결도 예고되어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앞서 장윤정으로부터 족집게 레슨을 받은 정호영과 이대형이 확 달라진 무대 매너와 노래 실력으로 김숙과 전현무로부터 “발전했다”, “많이 달라졌네”라는 평을 들어 허재, 유희관, 김병현, 김정태의 무대에서는 또 어떤 ‘장윤정 매직’이 펼쳐질지 관심을 모았다.

비행을 마치고 괌에 도착한 승무원들의 첫날 이야기도 그려졌다.

4시간 여의 비행을 마치고 괌에 도착한 김형래 부문장은 후배들에게 "괌에 오면 꼭 가는 단골집이 있다"며 회식을 제안했다. 후배들은 이국적인 음식을 기대했지만 그가 데리고 간 곳은 한식당이었고 일방적으로 메뉴를 결정해 ‘갑’버튼을 불러왔다.

14시간 공복에 허기졌던 승무원들은 정신없이 음식을 먹었고 식사가 끝날 무렵 김 부문장은 비행 중 부족했던 점을 지적하며 잔소리를 쏟아냈다. 이어 자신의 방이 업그레이드되었다면서 남자 후배들에게 함께 자자고 해 갑갑함을 안겼다.

숙소로 돌아온 김 부문장은 후배들과 대화 도중 개인짐으로 필터 샤워기를 가져온 것을 알고 깜짝 놀랐고 이후 다 함께 얼굴 팩을 하며 훈훈한 분위기 속 첫날을 마무리했다.

대한민국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