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주환 “가짜 연애 하자”, ♥이하나 스캔들 보상 제안 수락 (‘삼남매’)[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와 임준환이 가짜 연애를 시작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에서는 이상준(임주환 분)이 김태주(이하나 분)에게 가짜 연애를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준은 “전화번호 좀 찍어줘. 건우 통해서 연락하는 것도 유치하다”라고 말했다. 김태주는 “네 연락받고 싶지 않다”라며 선을 그었지만 그럼에도 이상준은 “그래서 그렇게 삐진 채로 살 거냐”라며 물었다. 김태주는 “너 때문에 내 인생의 한 부분이 썩었다”라며 발끈했다. 이에 이상준은 “나는 너를 사랑했었어. 열세 살 때도 스물네 살 때도. 보상받을 방법 떠오르면 연락해. 최선을 다할게”라며 진심을 전했다.

같은 시각 장세란(장미희 분)은 악몽을 꿔 괴로워 했다. 장세란은 마트에서 와인을 고르다가 갑자기 마트가 어두워졌고 카트 안에는 유정숙(이경진 분)이 등장해 깜짝 놀랬다. 유정숙은 “사돈”이라고 부르며 장세란을 쫓아다녔다. 결국 장세란은 잠에서 깨어났고 가족들에게 “악몽을 꿨다. 그것도 아주 끔찍한”이라며 털어놨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세란은 “얼마 전에 마트 갔다가 고등학교 때 상민이 때린 애랑 그 엄마를 봤다. 그 엄마가 카트에 앉아서 웃더라. 카트를 확 밀치고 뛰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꿈 장면을 이야기 하며 “나를 보는데 한복을 입고 있었고 박수소리도 들렸다”라며 설명했다. 이에 양갑분(김용림 분)은 길몽이라며 이상준이 아카데미 상을 탈 것이라며 기대했다. 그러면서 양갑분은 “혼사가 있으려나. 그 집 딸 결혼했냐”라고 물었고 장세란은 “상준이랑 그 집 딸? 말도 안 된다”라며 발끈했다.

다음 날 이상준은 다큐멘터리 나레이션을 맡게 됐다. 알고보니 김태주가 기획한 다큐멘터리였던 것. 두 사람은 방송국 회의실에서 우연히 만나게 됐다. 깜짝 놀란 김태주와 달리 이상준은 기뻐했다. 이에 김태주는 “어떻게 된 거냐. 너 이거 아니여도 일 많으니까 안 했으면 좋겠다. 너랑 얽히기 싫다”라며 싫어하는 티를 냈다. 그러자 이상준은 “네가 하는 줄 몰랐다”며 “세 작품 녹음하고 빠질 거다. 내 일에 대해 네가 하라 마라 할 자격은 없다. 내 아내도 아니지 않냐”라며 거절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상준은 “스무 살 때 데뷔하고 20년 동안 A급 배우로 살아남았다. 일을 선택하고 책임지는 건 나한테 종교의식이다. 너만큼 나도 애쓰면서 살았다. 스토킹이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데 댓글 달린 거 봤냐. 언제 적 이상준이냐. 감사히 여겨라. 그런 소리 듣지만 끝까지 내려놓을 수 없는 게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리를 떠나려는 김태주에게 “태주야 병원 때려 치운 거 잘했다. 그동안 고생 많았다. 겁내지 말고 네가 하고 싶은 거 해라. 네가 행복해지면 좋겠다. 그리고 보상받을 방법 생기면 연락해라. 그 피디가 준 네 번호 저장했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장세란은 이상준의 인기를 위해 관찰 예능 하기를 원했다. 매니저는 곧바로 이상준에게 제안했고 이상준은 거절의 의사를 내비치는 듯 했으나 김태주와 가짜 연애를 생각하고 수락했다. 이상준은 김태주에게 “너한테 제대로 보상해줄 방법. 첫사랑 부활 프로젝트다. 어렵게 첫사랑을 찾았고 어렵게 데이트 신청을 한다. 나는 너를 점점 사랑하게 된다. 너를 제외한 모든 걸 나의 우주에서 지울 거다. 나만의 세계를 구축할 것. 그리고 8주가 지나서 내가 너한테 진심으로 좋아한다고 고백 했을 때 너는 나를 차갑게 거절하고 가버리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김태주는 “카메라 앞에서 연기를 하자고 하는 거냐. 내가 하겠다고 생각한 네가 딱하다”라며 황당해 했다. 이에 이상준은 “이상준 여친 검색하면 아직도 네 얼굴이 나온다”라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김태주는 “포기하고 산 지 오래다. 20년 가까이 모르는 척 살다가 왜 갑자기 이러냐”라며 물었고 이상준은 “그때는 너희 아버님이 마음을 진정시키라고 하셨고 시간이 흐른 뒤에는 네가 결혼 했을지도 몰라서 연락 못했다. 그날 네가 나타나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김태주는 “시끄럽다. 연기하지마라 다 연기고 거짓말 같다. 네가 하는 것 모두 다”라며 거절했다. 이에 이상준은 갑자기 김태주에게 볼 키스를 하며 “이런 게 연기다. 맥락없는 키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집으로 돌아온 김태주는 할머니 최말순(정재순 분)을 만났다. 최말순은 김태주에게 맞선을 거절한 점에 대해 불만을 터트리며 이상준과의 과거에 대해 막말을 퍼부었다. 이에 분노한 김태주는 이상준을 다시 만나 “그거 하자. 가짜 연애”라며 수락했다. 이어 그는 “너는 뭘 얻냐”라고 물었고 이상준은 “너에 대한 미안함을 조금 씻고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을 시청자들한테 보여줄 거야”라며 답했다. 그러자 김태주는 “진짜처럼 너의 모든 연기를 총 동원해서 아주아주 많이 사랑해줘. 내가 너 멋지게 찰 수 있게”라며 당부했다. 결국 두 사람은 본격적인 첫사랑 부활 프로젝트인 관찰 예능 촬영에 함께 하게 됐다.

/mint1023/@osen.co.kr

[사진]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