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강희 “금주+금연 '우울증' 또 극복 실패... 母의 자랑거리→놀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배우 최강희가 6년 전 출연했던 이후로 근황을 공개했다.

유튜브 채널 새롭게 하소서CBS에는 '[새롭게 그 후] 440만 조회수의 최강희를 찾아가 근황을 묻다ㅣ새롭게 하소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최강희는 6년 전에 나왔던 본인의 영상을 시청했다. 당시 주변 반응에 대해 최강희는 “엄마가 너무 놀랐다. 엄마의 자랑거리였는데 엄마는 모르셨어서 엄청 놀랐다”라고 언급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희는 “담배 끊고 싶은 일반인들이 (제 영상을) 많이 봤고, 이 방법이 좋은 거 같다고 그래서 ‘아 정말 말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최강희는 “저는 저때 완전 거룩해진 줄 알았다. (그런데 그 후에) 그리고 제가 자빠졌다. 눈물이 났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최강희는 “술 담배도 끊고 우울증도 낫고 다 해결된 줄 알았다. 근데 똑같은 죄로 다시 넘어졌다”라고 말하기도. 이어 최강희는 “문제가 생긴 일에 뚜껑을 덮어놓은 상태로 있었다. 떠오른 분이 이성미 선배다. 선배님 연락처를 물어봐서 연락을 드렸다”라고 과거의 힘들었던 상황을 설명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희는 “저의 죄와 저의 마음을 솔직하게 나누고 선배님은 저에게 ‘기도할게. 많이 힘들었겠다’라고 말씀해주셨다”라고 덧붙였다. 최강희는 “연예인들이 하는 성경공부에 나가게 됐고 그러다 회복이 됐다”라고 치유가 됐음을 밝혔다.

최강희는 “나는 죄인 중에 괴수다. 이제 누구도 정죄하지 않는다. 정답 같은 말 하지 않는다. 그냥 되게 응원한다”라며 달라진 모습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새롭게하소서CBS' 유튜브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