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김기현, '尹 욕해' 이재명에 "형수에 욕설 퍼부은 사람이 큰소리···어이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순방 중에 "욕을 했다"고 지적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형과 형수에게 퍼붓고서도 부끄러움은 커녕 도리어 큰소리 뻥뻥치고 다니는 이재명 대표의 가식이 참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도둑이 큰소리치는 세상을 더이상 그냥 묵과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단군 이래 최대의 부동산개발 비리 의혹의 몸통이 고개를 뻣뻣이 쳐들고 도리어 야당 탄압하지 말라며 호통을 치고 있으니 그저 기가 찰 노릇"이라며 "수십억원의 뇌물을 받고 무려 7000~8000억원 의 부동산 특혜를 주었다는 의혹의 몸통이 방실방실 웃고 다니는데, 그 꼴을 차마 참고 보고 있을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권력을 총동원해 선거 공작을 벌였다는 희대의 범죄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데도 그 주범이 여전히 국회의원 임기 4년을 다 채우도록 재판 진행이 지지부진인 세상, 국민의 재산인 전파를 독과점하며 특혜를 누리는 공영방송이 조작된 가짜뉴스를 만들어 대량 유포하고서도, 그 책임자가 사과하지도, 사퇴하지도 않고, 도리어 자기 진영을 선동해 대통령 흠집내기에 바쁜 세상, 정말 비정상이 미쳐 날뛰는 세상이 아닐 수 없다"며 "더이상 이런 비상식적이고 편파적인 세상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조작된 가짜뉴스를 보도하는 것이 '언론자유'라구요. 헛소리 작작하시기 바란다. 이 세상 어디에도 '조작 자유'란 없다. 자유에는 반드시 책임이 수반되며, 조작된 자유는 엄벌의 대상일 뿐"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저는 무도한 권력의 무자비한 폭압에 의해 터무니없는 공작 수사도 당했고, 말도 안 되는 국회 징계도 받았다. 그래서 조작을 수반한 공작의 폐해가 얼마나 큰지를 온몸으로 똑똑히 새기고 있다"고 했다.

그는 "조작뉴스를 만들어 자기와 자기 진영의 철밥통을 지키는데 골몰하는 일부 몰지각한 자들이 떠벌리는 언론자유니 뭐니 하는 헛소리에 '좋은 게 좋다'는 식으로 두루뭉술 대응해서는 안된다"며 "MBC 박성제 사장과 경영진이 지금 당장 사과하고 사퇴하는 것만이 MBC를 정상화시키는 유일한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역시 즉시 사과해야 한다. 이재명 대표가 국회를 방탄막으로 악용하기를 멈추고 법의 심판을 받겠다고 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자멸할 것이다. 진실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고 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