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수저' 육성재X이종원X연우, 시사 현장 공개..이유있는 자화자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금수저'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가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육성재, 이종원, 연우 등 주연배우가 한 자리에 모여 ‘금수저’ 1~2회 시사를 한 현장을 전격 공개했다.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 삼화네트웍스, 스튜디오N) 지난 23일(금)을 첫 방송을 시작으로 신선한 소재와 속도감 있는 전개로 안방극장의 충격을 선사했다.

‘금수저’는 육성재, 이종원(황태용 역), 정채연(나주희 역), 연우를 주축으로 주조연을 가리지 않는 배우들의 연기 열전은 시청자들의 눈을 제대로 호강시키고 있다. 또한 배우들의 끈끈한 합이 빛을 발하며 시너지를 내고 있고,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어제 방송에서는 연우(오여진 역) 역시 육성재(이승천 역)처럼 금수저를 사용해 부모를 바꿨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그려지며 시청자를 경악케 했다.

이에 드라마 ‘금수저’ 측은 첫 방송 전날 한자리에 모인 육성재, 이종원, 연우의 시사 현장을 담은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 드라마 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먼저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로 등장하는 세 배우와 송현욱 감독의 모습이 포착됐다.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육성재는 종합편집실에 들어서자마자 먼저 도착한 연우를 향해 “배우님 안녕하세요”라며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들도 처음으로 방송본을 시사하는 순간이었던 만큼 영상을 보기에 앞서 연우는 “최종본이 너무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끌어올렸고, 육성재는 “항상 감독님을 믿고, 정말 잘 만들어 주셨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라며 이유 있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육성재와 이종원, 연우는 영상이 시작되자 순간 집중하며 몰입했다. 육성재는 “내가 나오는 장면을 다 같이 보는 게 쑥스럽다. 혼자보고 싶다”고 했지만 막상 본인의 모습이 화면에 나오자 “너무 예쁘게 나오는데? 갑분 화장품 광고?”라며 자화자찬을 서슴지 않아 현장을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연우는 자신이 처음 등장하는 모습을 보고 “저 못 보겠어요”라며 눈을 가리고 부끄러워했고, 이종원은 자신의 대사에 “말도 안 돼”라며 시청자 모드로 완벽 빙의했다.

이승천에게 나주희가 반하는 장면이 화면에 나오자 육성재는 “저 때 정채연 배우가 힘들어 했다. 내가 안 멋있어서”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종원의 조근 조근한 폭풍 리액션에 “리액션 혼자 하시지 말고 같이 하자”며 찐친 모드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런가 하면 이종원은 자신의 캐릭터 황태용(이종원 분)이 최원영(황현도 역)과 대치하는 장면을 보고 “실제로 저 얘기 들을 때 너무 살벌했어”라며 당시의 분위기를 떠올렸다. 더불어 이승천(육성재 분)의 학폭위 사건을 담은 장면에서는 “나도 저러기 싫었어. 나도 아빠 때문에 그런 거야”라며 억울해하기도. 여기에 승천과 태용이 강변에서 빗속 대치를 벌이는 상황에서는 “이건 좀 너무했어”라고 덧붙였다.

1-2회 영상을 모두 본 네 사람은 같은 마음으로 박수를 쳤다. 이종원은 “회를 거듭할수록 훨씬 더 긴장감이 고조가 된다”며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기대를 더했고, 육성재는 “진짜 모두가 고생하고 모두가 노력하고 열심히 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송현욱 감독은 “3, 4회에는 오여진 양의 활약이 기대되는 만큼 우리의 히든카드”라고 말하며 오여진 캐릭터를 지켜보게 했다. 마지막으로 연우는 “시청자의 입장으로 빠져서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여러분들도 마지막 회까지 푹 빠져서 몰입해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금수저’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되며,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와 웨이브(Wavve)에서도 만날 수 있다. /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