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터뷰도 만점' 김민재 "드림팀에서 뛰어서 기뻐...포르자 나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나폴리 공식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성환 기자] 김민재(26, 나폴리)가 수비 실력만큼이나 뛰어난 인터뷰 실력을 자랑했다.

나폴리는 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토리노와 2022-2023 이탈리아 세리에A 8라운드 홈경기를 펼쳐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나폴리는 6승 2무, 승점 20점을 기록하며 단독 1위를 질주했다.

나폴리는 전반에만 3골을 터트리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앙귀사가 전반 12분 만에 멀티골을 기록했고, 전반 37분 크바라첼리아가 추가골을 뽑아냈다. 나폴리는 전반 막판 사나브리아에게 한 골 내줬지만, 이후로는 실점하지 않으며 무난하게 승리했다.

김민재의 단단한 수비가 인상적이었다. 이날도 선발 출전한 그는 풀타임 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특히 전반 27분 보여준 결정적인 수비가 압권이었다. 김민재는 박스 중앙 라인 바로 안쪽에서 오른발을 쭉 뻗어 정확히 공만 쳐 내며 상대의 회심의 슈팅을 막아냈다. 이를 본 중계 카메라 역시 몇 초 동안이나 김민재의 뒷모습을 원샷으로 잡아줬다.

경기 후 김민재는 'DAZN'과 인터뷰에서 말솜씨까지 뽐냈다. 그는 "드림팀인 나폴리에서 뛰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은 놀라운 감독이다. 나는 그와 함께 많이 발전했고, 앞으로도 더 성장할 수 있다"며 나폴리 팬들을 즐겁게 했다.

끝으로 김민재는 이탈리아어로 나폴리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그는 입단 후 첫 기자회견에 이어서 또다시 "forza Napoli sempre(화이팅 나폴리, 영원하라)"를 외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를 들은 진행자들은 웃음을 터트리며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