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은 아씨들'김고은x남지현, 엄기준에반격 시작..박지후 감금 됐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선미경 기자] ‘작은 아씨들’ 김고은과 남지현이 위기 속에서 반격을 시작했다.

1일 오후에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극본 정서경, 연출 김희원) 9회에서는 오인주(김고은 분)과 오인경(남지현 분), 최도일(위하준 분)의 반격이 그려졌다. 비자금 장부로 오인주의 목숨을 살린 오인경은 최희재(김명수 분)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오인주는 자신을 죽이려 하는 원상아(엄지원 분)에게 총을 겨눴다. 원상아는 700억 원이 없는 것에 놀라는 것도 잠시, 그의 사람들을 불러서 오인주를 제압했다. 오인주는 곧 다시 위기에 처했다. 그 순간 벨이 울렸고, 경비원과 함께 최도일이 나타나 원상아의 수하를 제압했다.

그렇지만 원상아가 오인주가 들고 있던 총을 손에 넣으면서 두 사람 모두를 죽일 계획을 세웠다. 오인주가 최도일을 죽이고 투신한 것으로 꾸미려고 했다. 하지만 최도일은 박재상(엄기준 분)과 통화 중이었고, 박재상은 원상아가 하려는 일을 중단시키려고 했다. 원상아는 방해하지 말라는 말을 했지만, 박재상은 전재산이 걸린 문제라고 말했다.

오인주가 위험하다는 것을 안 오인경이 박재상과 협상을 하고 있던 중이었다. 오인경은 오인주를 살려주는 대신 비자금 장부를 주겠다고 말했다. 결국 원상아도 수조원이 걸린 장부를 어쩌지 못하고 한 발 물러섰다.

오인경은 박재상에게 비자금 장부를 넘겼지만 정난회에 대해서 뉴스에서 꼭 보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하지만 박재상은 그런 오인경을 비웃었다. 오인경이 방송국에서 어떤 사건을 취재하는지 이미 알고 있었던 것. 오인경이 존경했던 선배인 조완규(조승연 분)가 사실은 정난회 멤버, 박재상의 사람이었다. 오인경은 충격받아 조완규를 찾아갔지만, 그는 오인경에게 기자로서 다른 길이 있다고 말할 뿐이었다.

결국 오인경은 최도일의 아버지인 최희재(김명수 분)에게 전화를 걸어 박재상을 죽이는데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비자금 장부를 빼앗겼고, 이제 박재상과 원상아에 대해서 폭로할 수 있는 방법이 한 가지 뿐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OSEN

오인주는 푸른 난초의 기운이 빠지고 무사히 잠에서 깨어났다. 최도일은 오인주가 깨어날 때까지 곁을 지키고 있었다. 최도일은 오인주가 숨겼던 700억 원을 찾아서 페이퍼 컴퍼니를 만들었고, 오인주와 동생들이 그리스에서 잘 정착하고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준비해뒀다고 말했다. 오인주는 최도일이 다시 만나지 못할 사람처럼 이야기하자 의아해했고, 최도일은 자신이 박재상 가족과 복잡하게 얽혀 있기에 거리를 두는 편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돌아온 원상아는 가면을 쓰고 아이들을 맞았다. 원상아를 실체를 안 딸 박효린(전채은 분)과 오인혜(박지후 분)는 모른척하면서 연기를 했다. 원상아는 딸이 나간 후 남편 박재상을 유혹했다. 그러면서 박재상에게 치욕스러웠다며 오인경을 죽여 달라고 말했다. 박재상은 고수임(박보경 분)에게 오인경을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그리스로 떠나려던 오인주는 오인경이 없어졌다는 하종호(강훈 분)의 연락을 받고 한국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러면서 최도일에게는 자신이 죽으면 동생들의 몫을 챙겨 달라고 당부해뒀다. 원상아의 실체를 알고 박효린과 떠날 계획을 세웠던 오인혜는 사라졌다. 연극 연습을 하던 중 오인혜가 없어진 사실을 알게 됐고, 원상아는 쓰러진 박효린에게 오인혜가 그녀의 돈을 들고 일본으로 출국했다고 말했다.

원상아는 깨어난 딸에게 오인혜를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지만, 박효린은 자신이 오인혜에게 멀리 떠나서 보고 싶은 그림을 보고 오라고 돈을 줬다고 말할 뿐이었다. 오인혜는 원상아가 대학 시절 만들었던 ‘닫힌 방’ 세트와 똑같은 곳에서 깨어났다. 세트 속 옷장에는 핏빛으로 ‘도마쳐’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깨어난 오인혜를 찾은 인물은 원상아였다. 오인혜는 원상아의 등장에도 담담했다. 원상아는 오인혜가 자신의 어머니가 갇혀서 지냈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사실에 내심 놀랐다.

OSEN

사라진 오인경은 원상우(이민우 분)의 연락을 받고 그를 찾아갔던 것이었다. 원상우가 정신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것을 알았고, 자신을 오인주라고 말하며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고 싶다고 스스로 병원에 입원한 상태였다. 입원한 오인경이 사라지면서 병원에서는 오인주에게 연락을 했고, 오인경이 스스로 병원에 입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오인주와 하종호는 병원을 찾았고, 오인경은 원상우를 찾아갔다. 오인주는 동생이 누군가를 만나기 위해서 일부러 정신병원에 입원한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상우를 만난 오인경은 밖에 나가서 증언을 해달라고 제안했다. 믿을만한 사람이 도와주고 있다며 그를 설득하려고 했다.

오인경을 쫓던 고수임이 결국 병원으로 찾아왔고, 이 사실을 알게된 오인주는 동생을 구하기 위해 소동을 벌였다. 소동이 일어난 사이 오인경은 원상우와 함께 병원을 탈출했고, 최희재가 그들을 구했다. 최희재는 병원에 사람을 보내 오인주를 구할 계획도 세웠다. 오인주를 구하러 병원에 간 사람은 최도일이었다. 최도일은 고수임 일당에게 잡혀 감금당한 오인주와 하종호를 구해냈다.

이들은 최희재의 은신처로 모였다. 하종호는 사람을 꼭 죽여야 하는지 의문을 품었고, 오인경은 원상우 대표를 데리고 나온 만큼 뉴스 보도를 하겠다는 의견이었다. 오인주는 최도일과 함께 오인혜를 찾으러 가겠다고 말했다. 병원을 나온 원상우는 오인경과 함께 갈 생각이 없다며 돈과 신분증을 준비해 주면 멀리 떠나겠다고 했다. 박재상은 원상우의 위치를 파악하고 그를 만나러 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수임을 시켜 원상우를 잡으려는 계획이었고, 이를 알고 있던 원상우는 박재상에게 총을 겨누며 긴박한 순간을 연출했다.

오인주가 동생 오인혜를 무사히 구해낼 수 있을지, 오인경이 무사히 보도를 끝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